마스터카드, 디지털 환경 반영한 새로운 브랜드 마크 공개
마스터카드, 디지털 환경 반영한 새로운 브랜드 마크 공개
  • 김태현
  • 승인 2019.01.1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터카드가 디지털 환경을 반영한 새로운 브랜드 마크를 공개했다고 10일 밝혔다.

마스터카드는 기존 브랜드 마크에서 회사명인 영문 글자 ‘mastercard’를 없애고 빨간색과 노란색 원형이 겹쳐진 자사의 심볼로만 구성된 새로운 브랜드 마크를 공개했다.


새로운 브랜드 마크는 디지털 지불 사업 분야의 대표 브랜드로 거듭나려는 의지를 담아 유연하고 현대적 감각의 디자인으로 고안됐다. 마스터카드는 새로운 브랜드 마크를 온오프라인 가맹점 및 카드와 스폰서십 등 선별적인 부분에서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마스터카드는 모바일, 소셜, 온라인 등 디지털 환경에서 새로운 결제 방법과 기술이 폭넓게 사용됨에 따라 회사 이름 없이 시각적 심볼로만 이뤄진 로고가 디지털 환경에서 마스터카드의 편리성과 안정성을 더욱 잘 상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자 라자마나(Raja Rajamannar) 마스터카드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최고책임자는 “디지털 시대는 모던하고 심플한 것이 핵심”이라며 “연구조사 결과 80% 이상의 사람들이 마스터카드 글자가 없어도 마스터카드 심볼을 바로 인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마스터카드만의 고유하고 소중한 브랜드 자산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브랜드의 심볼인 두 원형이 독립적으로 사용되는 것에 큰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스터카드의 심볼인 빨간색과 노란색이 겹쳐진 원형은 사람들에게 값으로 경험할 수 없는 경험과 혜택을 선사하겠다는 약속을 담고 있다. 50년 이상 사용된 두 개의 원형은 사람들이 자신의 열정과 더 가까워지고 거래가 안전하다는 믿음을 주는 강력한 아이콘이기도 하다.

이번 브랜드 마크 개발에 참여한 디자인 컨설팅 회사 펜타그램(Pentagram)의 마이클 비에루트(Michael Bierut) 파트너는 “이제는 글자가 아니라 아이콘과 심볼로 대화하는 시대”라며 “마스터카드는 설립 1966년부터 겹쳐진 빨간색 및 노란색 원형으로 상징됐었다. 이제 마스터카드는 이름이 아닌 사과(애플)나 부메랑(나이키)처럼 심볼로 대표되는 글로벌 탑 브랜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마스터카드의 겹쳐진 두 동그라미는 사람들을 연결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내포하며 마스터카드가 심볼 브랜드로 거듭나면서 이 의지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마스터카드(NYSE: MA)는 글로벌 지불 사업 분야의 테크놀로지 기업이다. 마스터카드는 210개 이상의 국가 및 지역에서 소비자, 금융기관, 가맹점, 정부, 그리고 기업들을 연결하는 프로세싱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