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체 없는 화살 탓? 신재민 신상 둘러싸고…수위 높은 루머 난무
실체 없는 화살 탓? 신재민 신상 둘러싸고…수위 높은 루머 난무
  • 정연
  • 승인 2019.01.03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 방송화면)
(사진=KBS1 방송화면)

 

자취를 감춘 신재민 전 사무관을 찾기 위해 경찰이 나섰다.

지난 2일 기자회견을 가진 신 전 사무관은 다음날인 3일 동창을 통해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기고 모습을 감췄다.

경찰은 그가 거처에서 오고 간 시간 등 모든 정황이 확실치 않은 탓에 소재를 찾기 위해 CCTV 등을 바탕으로 행적을 추적 중이다.

신 전 사무관은 2013년 행정고시에 합격, 이듬해부터 공무원 일을 시작해 기획재정부에서 근무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퇴사했다. 그는 정권이 바뀌었음에도 관료사회가 그대로였기 때문이었다고 자신이 나서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특히 그의 행방이 묘연해지면서 갖은 추측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지금까지 신 전 사무관에게 다른 의도가 있었다는 등 사실 확인되지 않은 풍문들이 온라인상에서 나돌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비판이 높다. 그의 발언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규명이 필요함에도 신중하지 못한 탓에 신 전 사무관의 생사 여부를 알 수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된 것은 아닌지 지적이 이어지고 있는 것.

실제 신 전 사무관을 둘러싸고 그간 다양한 발언과 추측들이 난무했던 바다. 일부 학자들은 그의 의도를 호도하는 것이 바로 내부고발이 사회적으로 어려운 이유라면서 그를 내부 고발자로 규정한다. 그런가 하면 일부 정치권, 법조계에서는 신재민이 줄타기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그 이면에 어떤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닌지 주시한다. 실제 한 국회의원은 신 전 사무관에 대해 근거없는 주장들을 내놓았다가 SNS 글을 삭제하기도 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