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덕의 등산 재구성] (7)등산기념품으로 소형 병풍이 있던 시절....
[김진덕의 등산 재구성] (7)등산기념품으로 소형 병풍이 있던 시절....
  • 김진덕 칼럼니스트
  • 승인 2018.12.2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80년대 우리네 등산 기념품 중에는 소형 8폭 병풍도 있었습니다. 이 병풍은 제법 가격대가 있었는지  만들어진 곳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아래는 그 중 7곳, 그러니까 당시 대표주자들,을 소개합니다.

이 병풍첩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그래서 제일 먼저 소장하게 된 것은 좌측의 설악산입니다. 그 다음부터는 무순으로 오죽헌, 내장사, 속리산이고요. 당연히 제주도 있을거라 기대했는데, 엊그제서야 비로소 등산박물관에 입장한 선수. 제주도. 

혼저옵서예...~

유심히 보시면 표지가 똑같습니다. 서울의 한 곳에서 만든 게 분명합니다. 그리고 물론  이 이전 버젼, 유명한 만화가가 그린 판본도 있습니다. 오늘은 병풍첩의 대강만 소개를 하고, 나머지도 곧 전부를 공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표지는 설악의 얼굴로 흔들바위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당시 관급 자료에는 설악을 '고상'하고 '거창'하게 대우하다보니, 설악의 얼굴로 절대로 천박하게! 흔들바위를 내세우지 않습니다.

그러나 민간본에는 흔들바위가 얼굴마담입니다. 대중들은 설악 = 흔들바위 인 셈이죠. 도립공원도 아닌 대둔산이 인기 많았던 것과 궤를 같이 합니다.

설악을 좌라락 펼치면.

당시 시민들에게 이름높은 설악의 명소들이 소개됩니다. 

보시다시피, 지금은 설악 = 대청봉인데, 대청봉이 없습니다. 그리고 내설악이 없습니다. 주로 외설악과 관동8경의 낙산사 의상대가 들어옵니다. 당시 사람들에게 설악이 어떤 이미지였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뒷면에는 조선때 유명위인의 스토리가 담겨 있습니다.

그렇다면 설악에는 누가 있을까요? 설악은 남북 분단과 전쟁후 비로소 우리에게 '발견'된 산이라, 조선의 위인중 유명인사가 없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인근 강릉의 이이를, 빌려 옵니다.'

오죽헌도 당연히 이이와 신사임당일테고. 그렇다면 내장사는 누구일까요? 놀라지 마세요. 춘향과 이도령입니다. 그렇다면 속리산 법주사는 누구일까요?놀라지 마세요. 역시 춘향과 이도령입니다.

그렇다면 제주도는 누구일까요? 놀라지 마세요. 그 남존여비의 70년대에 김만덕입니다.김만덕은 요즘에사 드라마에도 나오고 유명해졌는데 말이죠.

말인즉슨. 197,80년대 우리에게 지명을 대표할 위인이 그리 발굴 조작(^^)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80년대 이후 등장한 월악산이니 치악산이니 하는 그런 산은 당연히 병풍이 없을거라 봅니다. 당시 관광기념품에는 이런 역사성까지 담겨 있다는 것을 '모아' 보면 알수 있습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