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피엔에프,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에 127억 규모 연료 처리 설비 공급계약
동양피엔에프,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에 127억 규모 연료 처리 설비 공급계약
  • 장인수 기자
  • 승인 2018.12.1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체이송시스템 전문 동양피엔에프(104460, 대표이사 배효점)가 현대건설과 127억 4900만원 규모의 바이오매스 발전소 연료 처리 설비(Fuel Handling System)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동양피엔에프는 현대건설이 진행하고 있는 대산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 사업에 발전 연료의 일종인 우드펠릿(Wood Pellet)의 이송 시스템 설비를 납품할 예정이다. 이 설비는 해당 연료를 발전소 보일러의 저장소(Surge Bin)까지 이송 및 투입하는 장치다.

'바이오매스 발전'이란 열분해한 식물이나 미생물로 에너지원을 삼아 전기를 생산하는 것을 말하며, 석탄이나 석유 등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방식으로 각광받고 있다.

또 '우드펠릿'은 임업 폐기물이나 벌채목 등을 분쇄 및 압축〮가공해 만든 목질계 원료로, 바이오매스 발전의 대표적인 에너지원이다. 1970년대 오일쇼크 이후 미국에서 개발돼 1990년 교토의정서 발효 이후 유럽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환경 문제의 심각성이 대두됨에 따라, 국내에서도 화력발전소를 대체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분야가 급부상하고 있다"면서 "동양피엔에프는 국내외 발전 산업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우수한 품질의 설비를 지속 개발 및 공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