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테라피 사업본부 구성 전주에서 시작 전국 서비스 확대
재무테라피 사업본부 구성 전주에서 시작 전국 서비스 확대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8.12.13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1월 서민금융위기 시범사업 발의에 제안된 돈에 대한 생각을 바꿔주고, 돈을 잘쓸 수 있도록 프로그램 지원 및 체계적인 재무테라피 사업본부를 구성하여 전주에서 시작해서 전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서민금융위기 지원 사업이란 쉽게 말해 신용불량 혹은 개인 파산 등의 신청자들이 일시적인 문제를 금융복지 상담소 혹은 법무사를 통해 법원등에 서류를 제출하여 법원 판결등으로 회생이나 파산결정으로 인해 고통을 해결하는 방법을 말한다.

다만 이러한 과정에서 다수의 신청자들이 지속적인 소득·지출 관리가 되지 않아 다시 신용불량자가 되는 현상을 말한다. 평균 3명중 1명 꼴로 3년 이내에 이러한 현상이 반복된다고 하며, 전주시 금융복지 상담소에 근무하는 김선유 실장은 특히 ‘재무심리’의 중요성과 ‘재무테라피’ 필요성을 여러번 언급하며 한국재무테라피센터의 임진 대표와 여러 업무 협약을 진행중이다.

이러한 일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며 임진 대표는 특히 이러한 상황을 발벗고 나서고 있다. 또한 청소년 들의 돈에 대한 생각을 알아보고 바꿔주기 위한 노력, 부채가 많은 사람들, 40대 중반의 가장과 그가족들에게도 도움을 주기 위해 동분서주 하고 있다.

어느 누구도 실행하지 않은 재무상담 서비스를 전주에 본사를 두고 실행하는 한국재무테라피센터, 사람의 생각을 바꾸기란 정말 쉽지 않다. 하지만 임진 대표는 그것이 가능하리라는 굳은 신념으로 8년을 진행해 오고 있다.

특히 돈에 대한 생각을 바꾼다는 것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그러한 일을 짧은 시간도 아니고 8년 동안 진행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 놀라지 않을수 없다. 이러한 서비스를 처음 접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런 표현을 한다. 그러한 일이 과연 가능한가.

실제 현장에서는 재무심리와 재무테라피만으로 서비스를 실행하며 소득을 발생하는 사업자는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전무하다. 이러한 뚝심과 용기 하나로 서비스를 이행하는 것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실제 본인도 돈에 대한 고통을 많이 겪어보았고 그러던 사이에 주변을 둘러보니 거의 모든 사람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는데 이를 해소해 줄곳이 한군데도 없었다는 점을 느꼈다

임진 대표는 여기에서 힌트를 얻고 이렇게 어려운 사람들이 본인 혼자만의 문제가 아니었음을 깨달아 돈에 대한 어려운점을 도우며 보람과 가치가 있는 일을 시작하는것이 본인의 성향에 맞다는 것을 인지하고 본격적으로 기관, 지방자치단체, 중소기업 등을 다니며 적극적으로 사람들을 돕고 있다.

돈과 관련된것은 혼자 만의 문제가 아니라 자녀, 본인, 배우자를 비롯 노부모까지 가족 3대가 걸린 문제다. 혼자 벌어서 혼자쓰는것이 아닌 가족 전체가 쓰는것이 돈이기 때문에 돈을 잘쓰는것은 매우 중요하다.

임진 대표는 특히 돈을 바라보는 태도를 먼저 알아보는것이 너무나도 중요함을 깨우치고 있다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