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슈, 겨울철 각종 두피 질환 최소화 위한 ‘헤어토닉·왁스·스프레이’ 등 스타일링 제품 제안
다슈, 겨울철 각종 두피 질환 최소화 위한 ‘헤어토닉·왁스·스프레이’ 등 스타일링 제품 제안
  • 김건희
    김건희
  • 승인 2018.12.1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되면서 모발 관리 적신호가 켜졌다. 요즘 같은 겨울철은 밤낮으로 높은 일교차로 인해 두피와 모발의 유·수분 밸런스가 깨지기 쉽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에는 사계절 내내 중국발 황사, 미세먼지 등의 영향에서 벗어나기 어려워 각종 두피 질환 발생 가능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지루성피부염, 탈모, 비듬 등 두피 질환을 막기 위해선 일상생활 속 틈틈히 두피 속을 관리하면서, 영양을 공급해줄 수 있는 안전한 헤어스타일링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가운데 ‘2018 고객선호브랜드지수 1위’에서 고객만족브랜드(탈모케어) 부문 1위를 수상한 ‘다슈코리아’는 헤어스타일링을 위한 몇 가지 제품들을 제안했다.

다슈는 류준열 헤어토닉, 올리브영 헤어토닉으로 불리는 스테디셀러 제품 ‘다슈 데일리 안티 헤어로스 허브 헤어토닉’을 추천했다. 다슈 데일리 안티 헤어로스 허브 헤어토닉은 남녀노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특허 받은 9가지 한방 추출물과 자연유래추출물 성분이 함유돼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

제품에 함유된 주 성분 중 하나인 ‘살리실산’은 두피에 쌓여있는 각질 및 노폐물을 정리해주며, 막힌 모공을 열어주고 두피의 pH밸런스를 유지시켜 모공을 건강하고 청결하게 관리해준다. 또한 제품에 포함된 엘-멘톨 성분은 두피의 즉각적인 청량감을 선사해 두피를 상쾌하고 청결하게 유지시켜줘 탈모를 개선하는 효과를 갖고 있다.

이와 함께 다슈는 보다 완벽한 외출 스타일링을 위해서 ‘다슈 스칼프 엑스 피톤 87하드/90소프트 왁스’를 함께 사용할 것을 추천했다. 다슈 스칼프 엑스 피톤 87하드/90소프트 왁스는 세팅력, 세정력, 성분 모두 완벽한 제품으로 편백수가 다량 함유돼 피톤치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소프트 90%, 하드 87%의 자연 유래 성분 구성으로 세팅력 또한 뛰어나며 두피 건강에 도움을 주는 허브 계열과 항산화력이 우수한 베리가 함유돼 있다.

아울러 스타일링을 마무리하는 과정에선 ‘다슈 데일리 울트라 홀딩 스칼프 스프레이’를 사용할 수 있다. 해당 제품은 특허 받은 kampo추출물을 포함한 9가지 혼합 식물 추출물이 함유돼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고 모발 영양과 건강을 유지시켜준다. 특히 하얗게 일어나는 플레이킹 현상 없이 깔끔하게 마무리되는 특징을 갖고 있으며 세정력도 우수해 잔여감 없이 쉽게 씻을 수 있다.

한편 다슈코리아는 최근 브랜드 론칭 이후 첫 모델로 배우 류준열을 발탁해 베스트셀러 제품인 헤어왁스, 샴푸 등의 광고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나섰다. 두피 질환을 막기위해 다슈가 추천한 ‘다슈 데일리 안티 헤어로스 허브 헤어토닉’, ‘다슈 스칼프 엑스 피톤 87하드/90소프트 왁스’, ‘다슈 데일리 울트라 홀딩 스칼프 스프레이’는 다슈 코리아 공식몰 ‘헤어왁스’를 비롯해 올리브영, 롭스, 왓슨스, 랄라블라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몰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