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결국 상폐 여부 본격적으로 심의
삼성바이오로직스, 결국 상폐 여부 본격적으로 심의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8.12.0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폐지 심사를 받게 됐다.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 적격성을 실질심사 중인 한국거래소는 사안의 중대성 등을 감안해 이를 내부 검토하는 데 그치지 않고 기업심사위원회에 상정하기로 했다.

지난달 30일 금융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거래소는 이번 주 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를 마치고 보고서를 작성해 다음 달 기업심사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한다. 기업심사위원회에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폐지 실질심사가 진행된다. 

자본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국내 최대의 분식회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거래소는 사태의 사회적 파장이나 사안의 중대성 등을 감안해 보다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거래소 관계자는 "최대한 객관적이고 신중한 심의가 필요가 있으며 때문에 기업심사위원회에서 한 번 더 심의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기업심사위원회는 교수와 변호사 등 외부 심사위원단 15명 중 6명(위원장 포함)과 당연직인 거래소 인원 1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다. 이미 거래소는 심사위원단 15명 전원을 대상으로 제척사유 해당 여부 등을 따진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단 본인이나 친인척의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 보유 여부와 사외이사 등 임원 선임 여부 등 이해관계를 살핀 것이다.

거래소가 기업심사위원회 개최를 결정하면 심의일 3거래일 전에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에 개최 일시와 장소를 통보하며,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에서도 임직원과 공인회계사, 변호사 등을 기업심사위원회에 참석시켜 적극적인 소명을 할 기회를 갖는다.

기업심사위원회는 거래소 통보일로부터 20거래일 이내에 심의를 마치고 상장유지나 개선기간 부여(1년 이내), 상장폐지 중 결론을 내리게 된다. 

이번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건은 사안의 중요성으로 기업심사위원회 결론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28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사가 '고의적 분식회계'를 저질렀다고 판단한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에 대해 행정소송 및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에 제기으나,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이번 소송과 신청 대상엔 거래소의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와 거래정지는 빠져 있어, 이번 거래소 심사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