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경제 "전망이 어둡다"는 예상 나와
내년 경제 "전망이 어둡다"는 예상 나와
  • 인세영
  • 승인 2018.11.27 0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에도 경기 성장률이 하락하며 수출이 줄어들고 GDP 성장이 올해에 비해 저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또 수출 증가율이 올해 6.4%서 3.7%로 둔화되며, 고용 부진으로 소비도 줄어들 것이라는 어두운 분석이 줄을 잇고 있다.

국책연구기관인 산업연구원은 26일 ‘2019년 경제·산업 전망’을 발표하고, 내년 국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2.6%로 전망했다.

올해 국내총생산 성장률이 지난 6월 전망한 3.0%에서 2.7%로 하향 조정된 가운데 내년 전망치는 하향 조정한 올해 전망치보다 0.1%포인트 낮다.

연구원은 “내년 국내 경제는 수출과 투자가 글로벌 경기 둔화 등의 영향으로 소폭 증가에 그치고, 소비가 전년 대비 둔화세를 보이면서 2018년보다 약간 낮은 성장률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수출 물량 둔화와 단가 하락 영향으로 수출 증가율이 올해 6.4%(전망)에서 내년 3.7%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수출액 전망은 6330억달러다. 내년 수입액은 4.5% 증가한 5590억달러, 무역수지 흑자는 올해보다 소폭 감소한 740억달러로 전망됐다.

업종별로 보면 자동차(-0.2%), 철강(-3.3%), 섬유(-0.3%), 가전(-7.5%), 디스플레이(-2.5%) 등 5개 산업의 수출이 부진할 전망이다. 올해 약 30% 성장률을 기록하며 수출을 견인한 반도체는 4차 산업혁명 덕분에 내년에도 수요가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반도체 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수출증가율은 한 자릿수인 9.3%로 낮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조선(13.8%), 일반기계(1.8%), 정유(6.1%), 석유화학(0.4%), 정보통신기기(2.4%), 반도체(9.3%), 이차전지(8.6%), 음식료(4.3%) 등 8개 산업은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실질소득 감소와 고용 부진 등의 영향으로 내년 민간소비 성장률이 올해보다 0.2%포인트 낮은 2.6%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올해 2.5% 감소가 전망되는 설비투자는 내년 1.9% 증가로 돌아서지만, 건설투자는 부동산시장 안정화 대책과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감축으로 감소폭이 커질 전망이다.

한편 전국경제인연합회 중소기업협력센터는 국내 대·중견·중소기업 362곳을 상대로 ‘2018 국내 기업의 경영 환경 및 정책 과제’ 조사를 벌인 결과 중소·중견기업의 10.9%는 올해 매출이 크게(30% 이상) 감소할 것으로, 34.2%는 매출이 다소(10∼30%)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28.9%는 작년과 비슷(10% 내외 증감)할 것으로 봤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