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6회 청룡영화제 남녀주연상 김윤석 · 한지민 , 올해 최우수 작품상 '1987' 수상영광
제36회 청룡영화제 남녀주연상 김윤석 · 한지민 , 올해 최우수 작품상 '1987' 수상영광
  • 신성대 기자
  • 승인 2018.11.24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룡영화상 시상식 후 남여 주연상을 수상한 김윤석과 한지민이 기쁨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 파이낸스 투데이
청룡영화상 시상식 후 남여 주연상을 수상한 김윤석과 한지민이 기쁨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 파이낸스 투데이

 23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39회 청룡영화상(2018 청룡영화제)’의 최우수 작품상은 <1987>,  남녀주연상은 <1987> 김윤석, <미쓰백> 한지민이 차지했다. 두 사람은 동료들의 뜨거운 축하를 받으며 영광의 트로피를 받으며 감사의 소감을 밝혔다.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김윤석은 "후보에 오른 모든  함께 기쁨을 나누고 싶다. '1987'함께한 모든 분들과 영광을 나누고 싶다. 사랑하는 가족들에게도 너무 감사하다는 말 하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의 여주주언상을 수상한 한지민이 레드카펫 행사중 취재진과 팬을 향해 환하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 / 파이낸스 투데이
올해의 여주주언상을 수상한 한지민이 레드카펫 행사중 취재진과 팬을 향해 환하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 / 파이낸스 투데이

한지민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감격의 눈물을 쏟으며 수상소감을 말할 때도 감격에 겨워 말을 잇지 못했다. 한지민은 "이 영화가 세상에 나오기까지 있었던 많은 어려움들이 제게는 참 큰 무게감으로 다가왔다"며 "그 무겁고 힘들었던 시간 끝에 이 자리에 설 수 있는 것은 '미쓰백'이 갖고 있는 진심 덕분"이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미쓰백'은 제가 배우로서 어떤 욕심보다 우리 사회의 어둡고 아픈 현실을 영화로 보여드리고자 하는 마음이 컸다. 같은 마음으로 '미쓰백'을 응원하고 힘을 실어준 모든 분들에게 이 상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2018 청룡영화제는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의 사회로 진행되었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화인들이 대거 참석해 시상과 수상을 통해 영화제의 의미를 더 했다.

 

신성대 기자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인기기사
정치
연예
경제
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