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경사노위 민노총 불참...빈자리 아쉬워"
문대통령 "경사노위 민노총 불참...빈자리 아쉬워"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8.11.2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대화 주체는 노사...노동계.경영계 대화와 타협 최우선 할 것

[합동취재본부=정성남 기자]22일 문재인 대통령은 사회적 대화의 주체는 노동계와 경영계라며, 새롭게 출범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노동계와 경영계의 자율적이 대화와 타협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1차 본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을 통해 민주노총의 불참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내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에는 정부 정책 정당화하기 위해 노사정위원회를 활용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있었다고 언급하며, 정부가 공정한 중재자로서 노동계와 경영계 간의 이견을 좁히고 정책을 실현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사회 문제를 변화시키는 주체로서 노동계와 경영계의 책임을 당부하며, 무엇보다 사회적 대화의 참여와 지속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위원회의 합의가 실질적인 구속력과 실천력을 가질 수 있도록 대통령으로서 권한을 다해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사회적 대화의 필요성에 공감한다면 제도의 틀 안에서 대화를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오늘 민주노총의 빈자리가 아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원회가 사회적 총의를 담아 많은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민주노총이 이른 시일 내에 참여해 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성장, 고용 없는 성장, 양극화와 경제불평등, 저출산 고령화의 구조적 문제를 극복하는데도 경제주체들이 큰 틀에서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중심경제, 노동존중사회, 포용적 성장과 포용사회, 혁신성장과 공정경제 등 과제는 정부의 노력만으로 이룰 수 있는 일이 아니며, 모든 경제주체가 지혜를 모으고 양보와 타협을 통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야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가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대화를 통해 절충안을 이끌어내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성숙한 자세를 당부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