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 간 소통, 청년서포터스 지역 '관광두레' 활성화
세대 간 소통, 청년서포터스 지역 '관광두레' 활성화
  • 신성대 기자
  • 승인 2018.11.2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 20. ‘관광두레 청년서포터스’ 성과발표회와 해단식 개최

2018 관광두레 청년 서포터스 4기 발대식 2018725일.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1120() 오후 2, 서울 용산구 여행박사빌딩에서 ‘2018 관광두레 청년서포터스성과발표회와 해단식을 개최한다.

우리 지역 관광의 문제를 주민 스스로, 함께 해결해보자는 목표로 출발한 관광두레는 지역 주민이 직접 숙박, 식음, 주민 여행, 체험 등의 분야에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를 창업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 사업이다. 지난 2013년에 시작된 관광두레에는 현재 47개 지역, 193개 주민사업체, 1,400여 명의 주민이 참여하고 있다.

2015년 이후 올해 4회째를 맞이한 관광두레 청년서포터스는 청년들의 참신한 생각과 열정을 바탕으로 지역 관광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관광두레 사업을 활성화하고자 기획되었다. 올해 7, 2.9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2018년 관광두레 청년서포터스’ 10(45)은 인천 강화, 경남 통영 등, 해당 지역의 주민사업체와 각각 연결되어 지난 4개월간 지역 관광두레 주민사업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동명대학교 실내건축학과에 재학 중인 전국두레자랑팀(멘토 이진욱 교수)’은 여행자를 대상으로 가방 보관 및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산의 관광두레 주민사업체 주식회사 짐캐리와 짝이 되어, ‘: 이바구를 나누다라는 콘셉트로 여행자들에게 부산의 따뜻한 이야기들을 전해줄 수 있는 사업장 디자인을 기획했다. 숙명여자대학교 문화관광학부 르꼬르동블루 외식경영학과에 재학 중인 두레곤걸팀(멘토 윤지영 교수)’은 춘천 관광두레 주민사업체 코너스톤 주식회사와 함께 이야기 포스터, 누리소통망 홍보영상, 홍보 행사 제안서 등을 만들어 주민사업체 홍보·마케팅에 도움을 주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관광산업은 중장년층과 청년층 구분 없이 다 같이 참여하고 그 성장의 혜택을 함께 누릴 수 있는 분야라며, “지역 주민이 주도하는 관광두레 사업에 지역 청년층의 참가를 확대함으로써 세대 간의 소통은 물론 진정한 의미의 지속가능한 지역 관광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성대 기자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