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가계부채 증가율 GDP 성장률 수준으로 낮춘다"
금융당국 "가계부채 증가율 GDP 성장률 수준으로 낮춘다"
  • 김명균 기자
    김명균 기자
  • 승인 2018.11.19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동취재본부=김명균 기자]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계부채관리점검회의'를 열고, 최근의 가계대출 동향을 점검했다.

올해 들어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줄어들었지만, 신용대출의 증가세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금융당국은 오는 2021년까지 가계부채 증가율을 GDP 성장률 수준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이날 "가계부채가 점차 안정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60조 5천억원으로 지난 2016년 같은 기간 98조 8조원이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게 줄어든 수치다.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규제가 강해지면서, 관련 대출 증가세가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지난달 기준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는 26조 3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조 2천억원 감소했다.

하지만 신용대출의 경우 지난해보다 1조 2천억원 늘어나면서 여전히 증가세가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오는 2021년까지 가계부채 증가율을 GDP 성장률 수준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회의를 통해 "모든 금융권이 가계대출 관리에 철저히 나설 것"을 당부했다.

당국은 가계대출 관리계획을 이행하지 않은 금융사를 대상으로 임원 면담, 벌점 부과와 같은 적극적인 제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내년 상반기까지 '총부채 원리금 상환비율', 즉 DSR을 모든 금융권의 관리지표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