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서적] 김석원 사진 비평집 『사진 너머』
[신간서적] 김석원 사진 비평집 『사진 너머』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18.11.13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너머』

걷고, 생각하고 사진을 말하다
❙분 류 : 예술/대중문화 > 사진❙판 형 : 153*225 ❙발행일 : 2018년 11월 16일
❙면 수 : 224쪽
 

 

김석원이 들여다본 지금, 현재의 사진작가 14명.

관음증, 인간의 감정, 도시와 공간성, 자아와 기억에 관한 문제 등

다양한 소재로 말하는 작가들의 목소리를 듣다.

사진 ‘찍는’ 시대다. 불과 10~20년 만에 모두의 손에 사진기가 들렸다. 적확하게는 휴대전화로 불리는 기계지만 이 작고 뛰어난 전자기기는 순식간에 누구든지 찍을 수 있고 또 찍힐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주었다. 그리하여, 사진 범람 시대다. 명절이면 새 옷을 입은 가족이 사진관을 찾아 사진을 찍던 시대가 있었다. 그 사진을 벽에 걸고 탁자에 두고 대대로 기념하던 시대. 그 시대에는 사진에 대해 할 말이 좀 있었다. 그러니 이런 때에, 누가 사진의 말을 들어줄 것인가. 흔하디흔하여 사진이 하는 말에 귀를 기울이는 일은 부질없는 일 같다. 그럼에도 지금, 여전히 사진으로 말을 거는 이들이 있다. 저자는 사진이 ‘단순한 기록행위’가 아님을 선언한다. 사진이 단순한 기록을 넘어 대화로서 작동할 때 이 말 걸기는 유의미할 뿐만 아니라 그 지속에 당위가 생긴다. 사진을 전공하고 영화영상에까지 저변을 넓힌 김석원의 사진 들여다보기. 그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보자.

사진은 이제 더 이상 단순한 기록행위가 아니다. 이와 같은 현실에 비추어볼 때 지금에 와서 예술사진은 어떤 의미가 있는지 사진을 매체로 작업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비교하고 검토해서 현대사진의 맥락을 짚어 보고자 한다. 이번에 소개한 작가들은 잡지와 외부에 평론 글을 쓴 것을 묶어서 발표한 것이다. 대부분 전시 리뷰와 서문을 쓴 것으로, 예전의 글을 다시 다듬고 정리한 것이다. 『사진 너머-걷고, 생각하고 사진을 말하다』에 소개되는 예술 사진가들은 다양한 담론을 언급한다. 예를 들면, 관음증, 인간의 감정, 도시와 공간성, 자아와 기억에 관한 문제 등이 그것이다. 아울러 예술 사진가들을 큰 주제로 묶어서 다음과 같이 다섯 가지로 함께 배치했다. 그것은 여성, 일상, 상상, 문화, 풍경이다. 그 후에 작가들의 작품을 소제목을 정해서 설명하고자 했다.

『사진 너머-걷고, 생각하고 사진을 말하다』에 언급한 참여 작가는 14명이다. 이 책에서는 자신의 영역에서 독특한 사진개념을 펼치고 있는 젊은 작가들을 발굴하려고 노력했으며, 작가를 선정하는 문제에 있어서 출신학교와 학력에 대한 문제는 배제시키고, 특정한 주제 의식, 장르에 치우치지 않는 최대한 다양한 담론을 형성하는 작가를 언급하고자 했다.

-<작가의 말> 중에서

■ 저자 소개

김석원

김석원은 중앙대학교 사진학과와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 이후 동국대학교 영화영상제작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숭실대학교 미디어 학과에서 「언캐니 이론으로 본 라제떼(La jetée)의 정신분석학적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고려대학교 일반대학원 영상문화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현재는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경력으로는 2005년 〈경기문화재단〉에서 영상비평활동을 했으며, 2008~2009년 〈쿤스트독 미술연구소〉 초빙연구원, 2009년 〈서울문화재단〉 시각예술평론, 2015년 〈서울시 사진미술관건립타당성 학술용역사업〉에 위촉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저서로는 『영화가 사랑한 사진』(2005)을 포함해서 5권의 책을 출간했다.

 

■ 차례

권지현   보이지 않는 가족에 대한 사유

김형섭   달콤한 사진, 달콤한 치유    

방병상   파편적 기록, 절대적이지 않은 낯설음

안서윤   일상을 향한 강박적 미학    

윤아미   ‘기억흔적’에서 ‘새로운 기억’의 해석

이혜진   세상과 함께 자전하는 날    

이주용   감동의 눈높이를 사려 깊게 맞춘 〈천연당사진관〉의 재해석    

이주형   ‘심미화’를 넘어 ‘추상표현주의 사진’으로    

임선영   기억과 숙명성, 경계의 간격    

정영혁   현대여성들의 처소, 선병질적 시선    

조현택   청소년 하위문화의 발칙한 정서    

채승우   친밀감과 거리감의 무한 상관관계    

최용백   변모하는 소래철교의 시 공간적 흔적    

홍성용   신체가 내포한 ‘동질이형’의 특성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