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없는 블록체인이 나오기 시작하다
가상화폐 없는 블록체인이 나오기 시작하다
  • 김태현
  • 승인 2018.11.07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공공사업 분야에 블록체인을 가미하는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업계에도 가상화폐를 발행하지 않는 블록체인이 꽤 나오고 있다.  

과학기술정통부는 6일 관세청과 협력해 ‘전자상거래물품 개인통관 시범서비스’ 구축을 다음달까지 완료할 계획을 발표했다.

‘전자상거래물품 개인통관 시스템’은 전자상거래업체의 물품 주문정보와 운송업체의 운송정보를 블록체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유해 28개 통관정보를 자동으로 취합하고 정리할 수 있다. 

시스템 도입으로 전자상거래업체, 운송업체의 관련업무 처리가 자동화돼 전체 통관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으며 물품주문과 운송에 관한 원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전자상거래업체 등의 세금탈루 방지는 물론 불법물품 반입을 효율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참여기업‧기관 간 실시간 데이터 연동과 위·변조 우려 등을 해결하고 서비스 구현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지난달 과기정통부는 국토교통부와 협약을 맺고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거래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부동산 거래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데이터 형식의 부동산정보를 관련기관에 제공한다는 것.

정부의 이같은 블록체인 기반 공공서비스는 6월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에 따른 것으로 정부는 올해 블록체인 6대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관계부처와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6대 시범사업에는 간편 부동산 거래와 개인통관 외에도 축산물 이력관리(농림수산식품부), 온라인 투표(선거관리위원회), 국가간 전자문서 유통(외교부), 해운물류(해양수산부) 등이다. 

또한 스마트팩토리와 스마트팜, 드론, 스마트시티, 핀테크 등 정부의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에도 블록체인을 도입하도록 하고 있다. 

정부의 이러한 시도는 민간에서도 가상화폐가 없는 순수 블록체인 기술을 가지고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으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KT는 5일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 시스템을 선보이면서 통상 2주 정도 걸리던 IT자산 유지보수 업무처리를 1주 미만으로 약 50%가량 단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기업에서 활용되는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관리 시스템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소프트웨어 사용 신청 및 승인 프로세스가 자동화되고 업무 생산성이 크게 향상시켰다.

SK텔레콤도 지난달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약을 맺고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사업 혁신을 추진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LH의 주택사업 영역 중 국민생활 편의성을 높이고 업무 프로세스를 혁신할 수 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SK텔레콤의 블록체인 기술을 우선 적용할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블록체인에 있어서 ICO는 필요할 수 있으나 이것이 블록체인의 메인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인식이 힘을 얻고 있다. 

가상화폐를 발행하지 않는 블록체인 서비스는 정부가 아주 좋아할 만한 트렌드라는 것이다. 

블록체인 업계와 정치권에서는 정부가 ICO를 금지한 것은 블록체인의 싹을 자르는 일이라며 반발하고 있으나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에 대해 “ICO가 가져오는 불확실성은 여전하고 피해는 너무 심각하고 명백하다."면서 아직 ICO 규제완화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ICO에 대한 규제가 풀리지 않으면서 가상화폐가 없는 블록체인이 지속적으로 쏟아져 나올 수 있을지, 업계에서는 반신반의하고 있는 형국이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