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포토] 원로배우 신영균, 신성일 마지막 가는 길 추모
[FN포토] 원로배우 신영균, 신성일 마지막 가는 길 추모
  • 신성대 기자
  • 승인 2018.11.05 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고 신성일 추모하기 위해 도착한  원로배우 신영균이 취재진에게 슬픔을 드러냈다. 사진 / 파이낸스 투데이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고 신성일 추모하기 위해 도착한 원로배우 신영균이 취재진에게 슬픔을 드러냈다.
사진 / 파이낸스 투데이
 

 

신영균은 114일 오후 730분께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 신성일 빈소를 찾아 취재진 앞에서 "소식을 듣고 뭐라고 표현하기가 힘들다""나보다 한참 후배인데 이렇게 일찍 갈 줄 몰랐다"고 슬픔을 드러냈다. 이어 "내가 보기에 신성일 씨는 열심히 자신 관리를 했다""이렇게 나 보다 먼저 가게 될 줄은 몰랐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리고 활동 당시의 고인을 기억하며 "나와는 캐릭터가 달랐다. 신성일 씨는 청춘물이나 멜로 드라마를 많이 했고, 나는 카리스마가 있는 캐릭터를 많이 했다"고도 말했다.

 

고인에게 제주도로 내려올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고. 신영균은 "6개월 전 폐암이라는 소식을 듣고 전화를 해 '폐암은 공기 좋은 곳이 제일이니까 제주도에 와 있으라' 했다. 제가 제주도와 인연도 있고 방송도 하고 있다. 그리고 제주에는 연예인도 많이 와있다. 그래서 연예인도 만나고 프로그램도 만들자고 했는데, 건강 찾으면 제주 바로 오기로 했는데 결국은 못 내려왔다"며 많이 안타까워 했다.

건강 찾으면 제주 바로 오기로 했는데 결국은 못 내려왔다"며 많이 안타까워 했다.
사진 / 파이낸스 투데이
 

 

이어 "신성일 씨는 굉장히 의욕적으로 활동하는 사람이었다. 배우만 한 사람이 아니라 정치도 하고 후진 양성을 위해 영화감독도 했다. 모든 면에서 열심히 뛰었다""영화 배우라는 직업으로 80년을 살면서 그동안 영화 속에서 하고 싶은 역활을 다 해봤을 것이다. 짧은 인생이었지만 이젠 거기서 행복하게 잘 쉬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성대 기자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