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사 트렌드 코리아 2019』 NCS기반 채용 분야 저자 김은아가 말하는 “2018 청년일자리 대책의 핫이슈는?”
『강사 트렌드 코리아 2019』 NCS기반 채용 분야 저자 김은아가 말하는 “2018 청년일자리 대책의 핫이슈는?”
  • 한광일 기자
    한광일 기자
  • 승인 2018.10.29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2015년부터 공공기관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바탕을 둔 채용 제도를 도입했으며 201775평등한 기회·공정한 과정을 위한 블라인드 채용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공공기관, 지방 공기업, 그리고 지방 출자출연기관을 포함한 지방 공공기관 전체에 NCS기반 블라인드 채용을 확대 시행하고 있다.

김은아 커리어비전 교육본부장에 의하면 NCS기반 블라인드 채용은 공정한 과정을 통해 평등한 기회를 제공하고자 하는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2018년 가장 핫(hot)한 채용 트렌드이다. 또한 201820대 취업 트렌드를 반영한 신조어로는 저스티스 리그’, ‘자충수펙’, 그리고 쇼윈도 취준생등이 있다. 작년 하반기부터 대학교, 교육업체 등에서 NCS기반 채용 트렌드를 반영한 강의 수요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이는 취업준비생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등의 삶을 추구하는 선호 현상이 반영되었기 때문이다 라고 전한다.

NCS기반 채용 강의 분야의 주요 교육수요자는 20대 청년층을 이루고 있는 취업준비생들이다. 그렇기 때문에 수요자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올해 정부의 청년일자리정책 내용을 잘 파악해야한다. 또한 그에 따라 취업 트렌드가 변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화를 빠르게 감지하여 강의 콘텐츠 구성에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것은 NCS 자격과 커리어를 갖춘 강사가 많이 부족한 현 상황에서 시장을 선도해나가기 위한 조건이다. 앞으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온라인 강의 플랫폼이 강력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취업 강사라면 다양한 강의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강의 역량을 키우고, 각종 온라인 플랫폼을 잘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올해 청년실업률이 역대 최고인 9.9%이다. 실제로 많은 2030세대들이 취업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215일 정부에서는 청년일자리 대책을 발표했다. 작년 말,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과 부설기관 등 353개 기관 중 323개 기관이 22876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올해 정부는 다시 청년일자리 대책을 발표를 통해 공공기관 채용인원을 최소 28,000명으로 당초 계획보다 5,000명 이상 늘리기로 했다. 지난해보다 27%가량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공공기관과 공기업 취업준비생들은 올해가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여기에서 우리는 청년 실업률을 통해 공공기관 및 공기업의 채용 규모 증감에 대해서 전년도 대비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다.

과거에는 공시족이란 이름으로 공무원 시험에 몰리는 경향이 있었다. 최근에는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문화 열풍이 불면서 취업 트렌드도 함께 바뀌고 있다. 이러한 취업 트렌드가 반영되어 취업준비생들은 공기업 채용에 더욱 관심을 갖고 있다. 그러므로 공기업 NCS 강의 분야는 그 어느 때보다 호황을 누리고 있으며 앞으로도 강의 시장 전망이 밝다. 실제로 2018년도 잡코리아 자료에 의하면 취업준비생들이 공기업 취업에 성공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 ‘NCS국가직무능력표준(34.4%)’을 꼽았다.

참고자료 : ()한국강사신문 강사연구분석센터의 강사 트렌드 코리아 2019(지식공감, 2019.10.9)

김은아 칼럼니스트는 커리어비전 교육본부장으로 활동 중이다. 사람인, 커리어넷, 대전종합고용센터 등에서 근무했으며, 머레이주립대학교 교육대학원 지도상담 석사학위를 소지하고 있다. 강의분야로는 커리어 컨설턴트 자격증 과정’, ‘NCS취업아카데미 NCS 개념’, ‘비전설계 강점찾기 및 직무분석’, ‘NCS기반컨설팅외 다수가 있으며, 컨설팅으로 청년취업아카데미’, ‘국방부전직교육’, ‘신한은행 전직설계분야를 진행하고 있다. 저서로는 강사 트렌드 코리아 2019(공저)가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