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유커넥’, 아모레퍼시픽그룹으로부터 투자 유치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유커넥’, 아모레퍼시픽그룹으로부터 투자 유치
  • 김현주
    김현주
  • 승인 2018.10.2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1위의 유튜브 크리에이터 네트워크와 애드테크에 대한 기술력 및 성장성 검증 받아

MCN(다중채널네트워크) 마케팅 자동화 플랫폼 ‘유커넥’ (대표 김대익)이 아모레퍼시픽그룹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유커넥은 유튜버 등 크리에이터(1인 방송 창작자)와 광고주의 마케팅을 연결해 주는 온라인 MCN 마케팅 자동화 플랫폼이다. 작년 7월 런칭 후 5,74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국내 최대의 크리에이터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누적 캠페인 800여건을 돌파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애드테크 기업이다.

특히, 해당 업체는 단순한 크리에이터 풀을 제공하는데 그치지 않고, 데이터 성과 분석 시스템에 기반해 매출액 등 광고주가 원하는 성과 지표를 추적 분석하는 다양한 솔루션 개발을 통해 올해 4월 테크 전문 액셀러레이터인 퓨처플레이로부터 애드테크에 대한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유커넥 서비스 이외에도 B2B 전용 커머스 성과 정산 솔루션을 별도로 개발해 광고주의 합리적인 인플루언서 마케팅 집행을 통한 성과 효율을 높여주며, 뷰티, 앱서비스, IT, 패션, 푸드, 게임 등 국내외 유명 브랜드를 클라이언트로 두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국내에 멈추지 않고 아시아 시장 등 글로벌하게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과 기술력에 주목해 이번 투자를 진행하게 되었으며, 향후에도 활발한 협업을 기대로 투자를 완료했다.

유커넥의 김대익 대표는 “MCN과 인플루언서는 새로운 미디어이기도 하지만, 구글과 인스타그램 등 디지털 광고 생태계에 기반하기에 애드테크와의 접목은 필수”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현재 진행중인 머신러닝 알고리즘과 데이터 분석 솔루션 고도화 등 계획된 기술 로드맵을 달성하며 MCN과 인플루언서 산업의 한 축을 담당해 아시아 최대의 인플루언서 AD 네트워크라는 목표 달성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커넥은 5,740만명의 팔로워 80억뷰를 기록한 650여명의 유튜브 크리에이터와 함께하는 국내 1위의 MCN AD 네트워크 플랫폼이다. 구글코리아, 아모레퍼시픽 그룹, SKT, 페덱스 등 국내외 유수의 클라이언트들과 함께 800여개의 누적 캠페인을 진행, 데이터 성과 분석을 통해 MCN 마케팅의 ROI를 높여가고 있다. 유커넥은 창조성과 기술, 개방성으로 브랜드와 에이전시, 크리에이터를 이어주며,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 최대의 No.1 인플루언서 Market Place로 나아가고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