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내시경, 시행 전 반드시 파악해야 할 주의사항 세 가지
위내시경, 시행 전 반드시 파악해야 할 주의사항 세 가지
  • 정욱진
  • 승인 2018.10.2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내시경(상부위장관 내시경)은 위뿐 아니라 인후두, 식도, 십이지장 등 상부 위장관의 건강 상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유용한 검사이다. 그뿐만 아니라 조직 검사, 상부 위장관 출혈에 대한 지혈술과 위선종, 조기 위암에 대해 점막 절제술, 점막하 박리술 등 내시경적 치료까지도 진행할 수 있다.

위내시경을 실시하기 위해서는 입을 통해 식도, 위, 십이지장 순서로 내시경을 삽입해야 한다. 만약 이러한 과정이 부담스럽다면 수면 진정제를 활용하는 수면내시경(의식하진정내시경)을 고려할 수도 있다.

위내시경 검사가 효율적으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담당 의사의 풍부한 임상 경험과 높은 숙련도가 매우 중요하다. 아울러 환자 개개인의 준비 자세 역시 필수로 갖춰져야 한다. 더편한 오동훈내과 오동훈 원장은 위내시경 전 주의해야 할 사항에 대해 다음과 같은 조언을 전했다.

◆ 위내시경 전 철저히 지켜야 하는 금식

위내시경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8~12시간 전부터 금식을 실천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위내시경 시행 전날 밤 이후로 금식 시행 후 다음날 위내시경을 진행한다. 그러나 소화불량, 위배출기능이 저하된 환자들 경우 더 정확한 검사를 위하여 검사 전날 아침부터 점심까지는 유동식, 저녁부터는 수분섭취 이외에 아무 것도 먹지 않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 과식, 음주는 검사 3일 전부터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금식 시행 직전에 과식을 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한데 이는 정확한 검사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요인이다. 위산이 과다 분비되고 음식물이 저류되어 검사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내시경 전에 깜박하고 커피, 우유, 음료 등을 섭취하고 위내시경을 진행하는 경우 제대로 된 위점막 관찰을 할 수 없게 되어 자칫하면 중대한 위장질환을 간과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섭취를 금해야 한다.

◆ "수면내시경, 무조건 선택 가능한 방법 아냐"

수면내시경(의식하진정내시경)은 수면 진정제 주사 투여 후 피검사자가 진정이 되었을 때 내시경을 실시하는 방법이다. 이때 중요한 점은 환자의 산소포화도, 맥박, 혈압 등을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상 여부를 먼저 확인해야 수면내시경 시행이 가능하다.

다만 심폐 질환자나 65세 이상 고령층이라면 호흡 기능 저하, 쇼크 등의 중대한 합병증에 대한 위험성이 높아 환자 개개인에 대해 담당 의사의 판단에 따라 수면내시경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 특히 갑작스러운 호흡 단절로 생명마저 위험해질 수 있으므로 신중히 선택해야 한다.

◆ "내가 선택한 내과, 위내시경 소독 잘하고 있나?"

내시경은 검사 장비를 통해 환자 체내에 깊숙이 삽입하여 이루어지는 검사 방법이다. 따라서 검사 종료 후 기기를 꼼꼼히 세척하고 소독하는 것이 이후 내시경 사용 시 감염성 질환의 예방을 위하여 매우 중요한 과정임은 분명하다.

내시경 기기 소독을 위해서는 먼저 효소 세정제로 분비물을 흡인한 후 내시경 기구를 닦아내어야 한다. 이어 내시경 세척솔을 이용하여 내시경 기기 내부의 이물질을 제거한다. 그다음으로 높은 살균력을 지닌 고수준의 소독제와 세척, 소독, 헹굼 기능을 갖춘 자동세척기를 활용하여 내시경 소독을 진행한다. 끝으로 소독된 내시경을 수직으로 세워 건조, 보관 및 마무리한다. 이러한 체계적인 내시경 장비 소독 과정이 올바르게 이루어지는지 내시경 시행에 앞서 확인해보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도움말 : 더편한오동훈내과의원 원장 오동훈(내과전문의)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