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하창의력연구소장 박종하 카이스트 박사, 『강사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창의성을 말하다!
박종하창의력연구소장 박종하 카이스트 박사, 『강사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창의성을 말하다!
  • 한광일 기자
    한광일 기자
  • 승인 2018.10.2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분야별 대표강사들이 강사 트렌드를 분석하고 미래를 전망해주는 대한민국 최초의 강사 트렌드 분석서 강사 트렌드 코리아 2019(지식공감, 2018.10.9)가 출간됐다.

12개 분야의 12명의 집필 강사가 6개월간의 집필 및 퇴고작업을 진행했으며, 창의성 분야는 박종하창의력연구소장 박종하 카이스트 박사가 집필했다.

강사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박종하 박사는 창의적이지 못한 사람을 떠올려보면, 그는 항상 같은 방법으로 일을 한다. 새로운 시도가 없다. 그가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계속 같은 방법으로만 일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다른 생각을 하고 다른 것을 시도하는 용기가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창의적인 마인드를 위해서는 다르게 생각하는 용기가 필요하다. 기술적으로 아이디어 발상기법을 익히고, 개념적으로 창의적인 문제해결의 프로세스를 아무리 잘 이해해도 다른 것을 선택하는 마음의 힘이 없다면 모든 것이 무용지물이다. 창의적인 마인드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자신의 생각을 믿는 배짱과 용기를 갖는 것이다.”라며 창의성의 특징을 설명했다.

특히 박종하 박사는 창의성 교육의 중요한 형태는 창의적 문제해결의 과정을 경험하고 익히는 것이다. 창의적 문제해결이라고 하면, 기회가 되는 창의적인 문제를 발견하는 것과 주어진 문제를 창의적으로 해결하는 것을 생각할 수 있다. 문제의 발견과 문제의 해결로 나눠서 생각하면, 둘 모두 중요하다. 하지만, 새로운 기회를 만들기 원한다면 문제의 발견에 조금 더 많은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그런 의미에서 기존의 문제해결과 다르게 창의적인 문제해결이 더 더욱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것이다. 문제해결의 마인드를 갖고 프로세스를 이해하며 각각의 과정에서 필요한 생각 도구들을 익혀서 활용하며 창의적 문제해결에 접근하면 좋겠다. 4차 산업혁명의 시대다. 창의성에 관한 관심은 더욱 더 커질 것이다. 다른 어떤 교육보다 중요한 교육으로 자리 잡을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박종하 박사는 박종하창의력연구소장, 한경닷컴 칼럼니스트로도 활동 중이며, 카이스트 대학원 수학과 석·박사학위를 받았다. 삼성전자 중앙 연구소에서 근무했으며, 2007년에는 한경닷컴 올해의 칼럼니스트 대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다르게 생각하는 연습, 문제해결자, 아이디어를 요리하는 아이디어, 수학, 생각의 기술, 생각이 부자를 만든다외 다수가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