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칫하면 평생 남는 등여드름 흉터, 맞춤형 치료로 개선해야
자칫하면 평생 남는 등여드름 흉터, 맞춤형 치료로 개선해야
  • 김건희
  • 승인 2018.10.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굴처럼 눈에 잘 보이는 곳이 아니어서 방치하기 쉬운 등 여드름은 다른 피부와 달리 두텁기 때문에 모공각화 현상이 쉽게 생겨 재생이 더디며 한번 상처나 염증이 발생하면 오랜 시간이 흘러야 회복이 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등 여드름이 나면 방치하거나 가렵다고 긁고 뜯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행동들은 얼룩덜룩한 등드름 자국과 흉터를 남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등 여드름의 원인은 평소 입는 옷이나 침구 등에 의한 자극이나 마찰, 샤워 후 헹구는 과정에서 잔여물이 남은 경우, 땀을 많이 흘리고 샤워하지 않았을 경우, 땀에 젖은 옷을 계속 입고 있는 경우 등 생활습관으로부터 오는 경우가 많다.

이에 샤워 시 바디클렌저, 또는 헤어 린스와 샴푸 등 세제류가 깨끗하게 씻겨나갈 수 있도록 평소 꼼꼼하게 샤워를 해 피지와 각질을 제거해주는 것이 좋다. 또 땀을 흘리고 난 뒤에는 씻고 깨끗한 면 소재의 옷으로 갈아입어야 하며, 이불 등 침구류를 깨끗하게 관리하여 청결을 유지해주는 것이 등드름 예방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이미 등 여드름 자국이나 흉터가 남은 상황이라면 장기간 방치 시 치료가 더 어려워질 수 있으므로 가능한 초기에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대입구역 2번 출구 인근에 있는 미래솔한의원 정민희 원장은 “여드름은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악화요인을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며, 같은 여드름이라고 해도 표피와 진피층 상태에 따른 구분치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노원구 상계동에 위치한 미래솔한의원 노원점 정승연 원장은 “한방에서 진행되는 여드름 치료는 환자의 체질, 피부상태, 여드름 유형 등을 파악하여 개인별 가장 적합한 치료를 시행한다. 그 중 한약 복용은 불필요한 체내의 열을 해소시켜 여드름 증상을 완화할 수 있으며, 체질적인 개선을 통해 순환 작용을 정상화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