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패브릭 메이커 랩', 전국 최초로 문을 연다
'부산 패브릭 메이커 랩', 전국 최초로 문을 연다
  • 전성철 기자
  • 승인 2018.10.2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와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는 24일 오후 1시 30분 부산진구 더샵센트럴스타에서 섬유패션 관련 유관단체, 학생, 시민 등이 참가한 가운데 '부산 패브릭 메이커 랩'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 주관으로 추진하는 '부산 패브릭 메이커 랩' 사업은 2018년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 공모에서 선정됐으며 누구나 손쉽게 패브릭을 활용한 아이디어 상품 제작, 교육, 패브릭 메이커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 제공을 통해 지역 내 패브릭 메이커 문화 확산을 목표로 운영될 계획이다. 

총사업비 11억2천만 원 규모로 2018년부터 5년간 운영되는 일반 랩이며 ▲손 자수, 마크라메 등의 핸드메이드 프로그램, DIY(리폼)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재봉틀, 오버록, 인터로크, 가죽 재봉기, DTP, 3D프린터 등의 디지털 장비를 활용한 제작, 창작, 교육 등을 실시한다. 

또한 ▲세미나실은 섬유패션 관련 부산시민은 누구나 회의 장소, 동아리 활동 등으로 무료대관도 가능하다. 

부산 패브릭 메이커 랩의 위치는 서면역, 전포역 등과 5분 거리에 있으며 최대의 유동인구 밀집 지역으로 부산 섬유패션디자인 대학교 10개 분포, 전포카페거리, 아파트 밀집 지역 등이 있어 패브릭에 관심 있는 젊은 층, 주부, 직장인 등 다양한 이용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섬유패션에 관심 있는 학생, 일반인들의 패브릭 소재 창작활동을 지원해 부산 특화 패브릭 전문 메이커를 양성하고 취미에서 취업, 창업까지 이어져 다양한 일자리 창출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