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댓글에서 손 떼는 척
네이버, 댓글에서 손 떼는 척
  • 박재균 기자
  • 승인 2018.10.22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개 여부, 정렬 등 언론사에 일임

결국 네이버가 댓글에서 손을 떼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결론적으로 댓글 관리 책임만 언론사에 떠넘기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네이버는 “22일부터 뉴스 서비스 댓글 영역이, 기사를 제공한 언론사가 결정한 방식대로 운영된다”고 밝히면서 앞으론 정치ㆍ경제ㆍ사회 등 뉴스 섹션별로 댓글란을 제공할지, 제공한다면 펼쳐서 보여줄지 가려둘지 모두 언론사가 정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 정렬 기준도 △최신 순 △순공감 순 △과거 순 △공감비율 순 등 네 가지 중에 언론사가 직접 선택할 수 있다.

현재 네이버 뉴스 댓글은 공감의 절대 수가 높을수록 상단 노출 확률이 높은 순공감 순으로 초기 배열 되는데 이는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에 이용되기도 했다.

네이버는 지난 5월 정치 섹션 댓글은 바로 보이지 않도록 숨기고, 댓글 페이지를 열어도 순공감 순 대신 최신 순으로만 댓글이 정렬되도록 한 바 있다.

네이버는 지난 10일에는 모바일 첫화면에 뉴스와 실시간검색어 서비스도 없애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언론사에서 댓글 창을 없애는 결정을 하는 곳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여 결국 네이버가 이용자들을 포털 내에 머물게 하는 데 필요한 댓글 기능은 포기하지 않으면서, 댓글 관리에 대한 책임만 면하려 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언론사가 댓글 형식을 정한다지만 여전히 네이버 안에서 이뤄지는 행위인 만큼 네이버가 뉴스 포털 기능을 없애지 않는 이상 플랫폼 안에서 이루어지는 댓글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순 없다”고 말했다. 

다만 댓글 서비스 영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어뷰징 및 불법 콘텐츠 유통 같은 비정상적인 이용에 대한 모니터링은 계속 네이버가 한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리더는 “기사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이 오가는 공론장으로서 댓글 서비스가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서비스 운영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