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캣,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스마트 로봇티칭 디바이스’ 공급 계약 체결
팜캣,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스마트 로봇티칭 디바이스’ 공급 계약 체결
  • 전성철 기자
  • 승인 2018.10.1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작인식기술을 활용한 웨어러블 컨트롤러를 만드는 스마트업 기업 ‘팜캣’(대표 김정모)은 지난 2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하 생기원)과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팜캣은 이번 계약체결을 통해 생기원 로봇그룹의 스마트팩토리 관련 연구에서 스마트 로봇 티칭 디바이스를 납품하게 된다. 팜캣의 컨트롤러가 스마트팩토리 환경 내 로봇 작업을 티칭하는 장비로 활용되는 것이다.

팜캣의 동작인식 기술은 외부에서 동작을 촬영해 인식하는 기존 방식이 아닌 착용 형태의 인식 장치를 통해 동작을 바로 명령으로 전달하기 때문에 영상처리를 위한 고성능 시스템이 필요하지 않으며 부가적인 개발 없이도 기존 생산설비 등과 연동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생기원 로봇그룹의 남경태 수석연구원 연구팀은 “앞으로 생산로봇 관리자의 장갑에 삽입된 팜캣의 컨트롤러를 이용하여 제스처로 작업을 지시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생산로봇뿐만 아니라 자동화 설비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 및 제어해 한국형 스마트팩토리의 초석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팜캣은 제스처를 통해 PC와 스마트폰을 제어할 수 있는 일반 사용자용 모델인 ‘웨어러블 마우스 – PERO(패로)’를 오는 11월, 크라우드펀딩의 리워드를 통해 출시할 예정이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