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공개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공개
  • 장인수 기자
  • 승인 2018.10.08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가 8일 클레이튼의 기술구조와 특징을 담은 설명서(포지션 페이퍼)를 공개했다.

카카오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비해 정보처리시간을 수백~수천분의 1로 단축하는 등 이용자환경(UX)의 획기적 개선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이와 함께 개발자들이 주요 기능을 미리 써 볼 수 있는 시험판(테스트넷)도 열었다.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1분기 정식 서비스(메인넷)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클레이튼은 특정 기업 안에서만 쓰이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이 아니고 누구나 사용가능한 퍼블릭 블록체인을 내세우고 있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속도 문제를 해결하는게 관건인데,  클레이튼은 이 점에서 승부수를 띄웠다. 초당 거래내역 수(TPS)를 1500까지 높여 비트코인에서 약 1시간, 이더리움에서 수 분이 걸리는 정보처리를 1초 안팎에 해결할 수 있도록 한 것.

전문가들은 클레이튼의 성패는 얼마나 많은 기업과 개발자가 이 플랫폼을 활용하도록 하느냐에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그라운드X는 1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클레이튼 소개 행사를 열면서 본격적인 홍보에 나서면서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대규모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블록체인 앱(디앱·DApp)이 많이 나오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블록체인이 대중화하려면 대규모 이용자를 확보한 서비스가 다양하게 등장해 기술의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