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블록체인 정책컨퍼런스 열린다
국회 블록체인 정책컨퍼런스 열린다
  • 박재균 기자
    박재균 기자
  • 승인 2018.09.26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이 주도한 블록체인 컨퍼런스가 처음으로 열리게 된다.

해외 블록체인 선도국들의 국회의원과 업계 전문가들이 한 데 모이는 국제 블록체인 정책 컨퍼런스 'GBPC 2018(Global Bockchain Policy Conference)'가 오는 10월 11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관련한 법적 문제와 이용자 보호대책 등을 논의하고 국가 간 기술협력을 도모하기 위한 'GBPC 2018'는 '스마트한 블록체인 정책 형성'을 주제로 국내외 국회의원, 정부 관계자, 민간 전문가, 투자자 등 1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세연·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등 국내 국회의원 뿐 아니라 일본, 에스토니아, 핀란드, 대만 등 블록체인 선도국가의 국회의원이 직접 참가한다.

컨퍼런스는 국회부의장, 경제부총리, 금융위원장, 한국은행 총재, 중소기업벤처부장관 등이 참여하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암호화폐, ICO, 거래소 : 규칙의 중요성 ▲해외 정책 사례와 시사점 ▲공존의 미래를 위해 : 민관협력의 로드맵 구성을 위한 대화 등 3개 발표 세션으로 구성된다. 각 세션에는 미코 마쯔무라 에버코인 창립자, 발러리 바빌로브 비트퓨리 최고경영자, 산드라 로 GBBC 최고경영자 등 업계 주요 관계자들과 타쿠야 히라이 일본 국회의원 등 각국 입법 관계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에스토니아, 핀란드, 일본, 대만 등 세계 각국의 블록체인 정책 담당 국회의원이 참여해 블록체인 규제와 관련한 토론과 신산업 진흥과 투자자 보호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GBPC 2018'에서는 각국 의원들과 한국핀테크산업협회, GBBC 등 관련기관들이 글로벌 협의체를 결성하고 결의안도 발표할 계획이다. 컨퍼런스 준비위원인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블록체인·암호통화 정책은 한 국가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적 공감대와 공조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이번 컨퍼런스는 관련 제도 논의와 기술 협력 도모 뿐 아니라 한국이 이 분야 선도국으로서 국제적 흐름을 주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