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IP-R&D 성과공유회 & 네트워킹 데이 개최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IP-R&D 성과공유회 & 네트워킹 데이 개최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8.09.0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한국특허전략개발원과 함께 추진한 특허전략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스타트업 IP-R&D 성과공유회 & 네트워킹 데이’를 5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특허전략지원사업(IP-R&D)’은 글로벌 진출이나 투자유치를 앞두고 있는 기업에게 해당 산업분야의 전문특허법인과 컨설턴트를 매칭하여 20주간 맞춤형으로 특허전략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으로써, 통상 기업부설연구소와 핵심 R&D기술인력을 확보하고 있는 중견·중소기업이 이 사업의 주된 대상이었고, 역량이 부족한 창업기업이 본 사업의 지원을 받는 것은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 

특허전략개발원은 충북센터에 LG특허전문가가 상주하는 ‘특허존’이 개설되면서 기술창업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방편을 함께 모색하다가 사업영역을 초기창업까지 확대했고, 이후 지금까지 30개 기업에 37개 과제를 지원해오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페이콕(핀테크), 엑셀세라퓨틱스(세포치료제), 망고슬래브(IoT메모장), 탑월드(Beauty Tech), 펩진(펩타이드), 세이프웨어(IoT안전의복), KB바이오메드(먹는당뇨약), 제이엘메디랩스(암조기진단)가 참가했다.  

특허전략개발원과 충북센터는 창업기업의 기술개발 노하우와 전략 등 정보보호 차원에서 성과공유회를 매번 비공개로 진행해왔으나, 그간의 방식을 바꿔 이날 처음으로 벤처캐피탈을 초청해 행사를 진행했다. 

초청된 벤처캐피탈은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한국과학기술지주, 힐리오스파트너스, 제원에셋매니지먼트, 포커스자산운용, 테크인모션, 기보벤처투자센터, 케이그라운드, 비스마트 등이다.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창업팀은 각자의 비즈니스모델을 자유롭게 소개하고, 각 분야별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얻었으며 이를 벤처캐피탈들에게 객관적으로 제공했다.

었다. 

충북센터를 찾은 중기부 변태섭 창업진흥정책관은 “특허전략수립과 같은 성장가속화(Scale-up) 프로그램은 창업기업의 데스밸리 극복이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에 매우 중요하다. 오늘처럼 각 기관이 장점을 살려 시너지를 낼 때, 혁신창업 생태계가 지역에 안착될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윤준원 충북센터장은 “투자자에게는 좋은 투자처를, 창업팀에게는 신속히 자금이 공급되도록 가교역할을 하겠다”며 계속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