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T 친환경 제품이야기(15) 식품업계 '플라스틱 퇴출' 확산… 친환경 포장이 대세
SET 친환경 제품이야기(15) 식품업계 '플라스틱 퇴출' 확산… 친환경 포장이 대세
  • 조보람 칼럼니스트
  • 승인 2018.08.1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플라스틱 대란으로 국가 차원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국내 세계적인 커피숍은 이제 매장 내에서 마시고자 하는 소비자에게 일회용 컵으로 제공할 수 없게 되었다. 이는 곧 친환경 용품 구매 증가로 이어지고 있으나, 일회용품 구입 또한 줄지 않고 있어서 업계에서는 친환경 이슈와 관련해 정부의 규제나 유통가의 정책보다 소비자 인식 개선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모 시사 프로그램에서 플라스틱 병이 박힌 사슴 모습과 비닐을 먹거나 코에 플라스틱이 박힌 바다거북의 모습이 나오면서 무엇보다 친환경으로의 전환 필요성에 대한 경각심과 함께 해외에서 친환경 종이빨대를 도입한 업체를 보도한 바가 있다.

유통업계계가 최근 친환경 포장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며 에코포장에 나서고 있다. 한 도시락 업체는 합성수지 비율을 이전보다 30% 이상 줄여 일반 플라스틱보다 빠르게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용기를 사용하고 있으며, 유명 원두커피 전문점에서는 국내 최초로 친환경 종이 소재 포장 용기를 선보였는데, 이 용기는 기존 알루미늄 캔보다 가벼워 휴대성이 좋고,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적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대형 유통업체에서는 '뽁뽁이'로 불리는 비닐 에어캡, 스티로폼을 친환경 포장 완충재로 바꾸기로 했다. 이러한 포장방식의 변화는 친환경 소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현상을 반영한다.

환경에 유해한 포장재 사용을 억제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포장재로 네덜란드에서 생산되어 국내에서 판매중인 친환경 종이완충 포장시스템이 화제이다.

벌집구조 형태로 손쉽게 말아서 테이프 없이도 포장이 가능하여 부자재 비용 절감에도 도움을 준다. 관게자 말에 따르면, “환경부의 정책에 따라 친환경을 지향하고자 하는 국내 업체에서 문의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으며 전체적인 판매량은 무엇보다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처음에는 롤 모양을 띠다가 벌집모양으로 길이가 늘어나게 되면 일반적인 비닐뽁뽁이 50m*17 개와 길이가 비슷하다. 롤 형태로 보관 시 폭은 1롤이 일반 에어캡 50m보다도 훨씬 적기 때문에, 같은 양이 필요하다고 가정할 시 창고 공간 비용 절약에 훨씬 큰 도움이 된다.

이외에도 공간 채움용과 쿠셔닝 용도의 종이포장재가 있으며, 규모 및 포장용도에 맞춤화된 포장시스템을 제공받을 수 있다.

이러한 친환경 종이포장 사용은 기업의 플라스틱 사용 규제 정책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