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7주 연속 상승폭 확대,비강남권 주도
서울 아파트값 7주 연속 상승폭 확대,비강남권 주도
  • 정욱진 기자
  • 승인 2018.08.1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합동 현장점검에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의 주간 상승률이 4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개발 호재가 풍부한 영등포와 용산이 집값 상승을 주도하는 가운데 서대문, 양천 등 인접지역이 상승 흐름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5% 올라 7주 연속 상승폭을 키웠다. 서울 25개구가 모두 올랐으며 서대문, 양천, 도봉 등 비강남권 지역이 상승흐름을 주도했다. 강남권에 밀집한 재건축은 0.11%의 변동률로 5주 연속 상승했지만 전주(0.18%) 대비로는 다소 둔화됐다.이밖에 신도시(0.04%)와 경기·인천(0.03%)도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미지=부동산114제공

서울은 정부의 대대적인 투기 단속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비강남권 소규모 단지와 중소형 물건을 중심으로 거래가 이어졌다. 서대문(0.28%), 양천(0.27%), 도봉(0.27%), 구로(0.25%), 강서(0.24%), 은평(0.24%), 마포(0.22%), 관악(0.21%), 성북(0.20%) 등이 상승률 상위지역에 포진했다. 서대문은 은평구와 인접한 홍제동 일대를 중심으로 상승했다. 홍제동 인왕산어울림(119세대), 인왕산한신休플러스(115세대), 성원(242세대) 등 그동안 저평가된 소규모 단지들을 중심으로 1000만~3000만원 올랐다. 양천은 재건축과 인근 여의도 개발 기대감이 반영되며 상승폭이 확대되고 있다. 목동 목동e편한세상, 하이페리온II, 신정동 삼성쉐르빌2 등이 2000만~7500만원 올랐다. 도봉은 창동 동아청솔, 동아, 상계주공18·19단지가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분당(0.08%) △위례(0.07%) △판교(0.06%) △평촌(0.05%) 등을 중심으로 상승한 반면 △일산(-0.02%) △파주운정(-0.02%) 등은 하락해 양극화된 분위기다. 분당은 정자동 정든동아, 서현동 시범한양 등이 500만~1000만원 올랐으나 일산은 일산동 후곡9단지와 주엽동 강선1단지가 1000만원 떨어졌다.

경기·인천도 광명(0.44%), 과천(0.35%), 성남(0.08%) 등 서울 인접지 중심으로 정비사업이나 리모델링 재료가 있는 곳은 오르고 안성(-0.03%), 평택(-0.03%), 안산(-0.02%) 등 외곽지역은 하락해 양극화된 양상이다. 광명은 철산동 철산래미안자이가 500만~5000만원, 광명동 중앙하이츠1차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6단지가 1000만~25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안성은 공도읍 임광그대家2단지가 500만원 떨어졌다.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기반시설과 교육여건이 양호한 지역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나면서 서울은 0.02% 상승했다. 반면 전반적으로 아파트 공급이 원활한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와 0.00% 변동률로 약보합 움직임을 나타냈다.

서울 전세가격은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양천(0.11%), 마포(0.07%), 강동(0.06%), 강남(0.04%) 등 기반시설이나 교육환경이 잘 갖춰진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양천은 목동 목동신시가지5단지와 삼익이 1000만~2500만원 올랐다. 마포는 공덕동 래미안공덕2·3차, 용강동 삼성래미안, 대흥동 마포태영 등이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강동은 둔촌동 둔촌푸르지오,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등이 500만원 상승했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현재 서울은 규제보다는 지역 내 개발호재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분위기"라며 "정부가 오는 8월 말 투기지역 추가 지정과 재건축 가능연한 연장 등의 추가 부동산 대책을 예고한 상황이지만 지금 분위기라면 호재가 있는 지역 중심으로 상승 흐름이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반면 전세시장은 기반시설이 양호하고 교육환경이 우수한 서울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만 제한적인 수요가 유입되고 있다"며 "신도시, 경기·인천은 입주물량 확대로 경쟁물건이 늘어나고 있어 가을 이사철에도 약보합 흐름을 지속할 전망이다"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