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훈의 블록체인 법률이야기
권오훈의 블록체인 법률이야기
  • 백아름
  • 승인 2018.08.0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은 블록체인 기업의 혁신을 활성화시킬 전향적인 입장이 필요한 때...
권오훈
(블록체인센터 센터장, 오킴스 법률사무소 파트너 변호사)

암호화폐 공개(Initial Coin Offering “ICO”)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기업이 해당 블록체인에 기반한 암호화폐로 투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를 의미 합니다. 정부는 20189, 암호화폐에 대한 투기 과열과 사기위험, 소비자 피해 확대 등을 이유로 국내의 ICO를 전면 금지할 방침이라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ICO를 진행하고자 하는 기업들이 애매한 국내 규제 현황을 피해 ICO를 장려하는 국가인 에스토니아, 싱가폴, 홍콩 등 해외로 떠나는 상황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희 로펌에서도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도와드리고 있지만, 국내 규제 환경상 어쩔 수 없이 해외로 진출하는 기업의 경우 불필요한 외화 낭비를 할 수밖에 없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국내의 늦장 대응과는 별개로 국제적 상황은 숨 가쁘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해외 보도에 의하면 지난 6월 누적 기준 1186600만 달러(133250억 원)ICO를 통해 모금되었습니다. ICO가 벤처 캐피탈 등 전통적인 자금 모금을 빠르게 대체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기업들이 에스토니아, 싱가폴, 홍콩 등 해외로 떠나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해당 국가에서 ICO와 관련한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있습니다. 국제적으로 이미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주요한 자금 모금 활동을 정부가 단순히 가로막는다고 하여 문제가 해결된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사실 정부 입장 발표 이후 이렇다 할 입법 움직임은 없었습니다. 행정부는 입법부에서 제정한 법에 의해 움직이는 기관입니다. 따라서 관련된 법률이 없는 경우 정부는 강제성 있는 행정력을 발휘할 권한이 없습니다.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나 블록체인을 개발하는 기업에게 이러저러한 권고를 할 수는 있지만, 그러한 권고는 상대방을 구속할 수 없는 이른바 행정지도에 불과하다 할 것입니다. 물론 ICO를 통해 발행하는 암호화폐가 사실상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상 금융투자 상품에 해당할 경우, 해당 암호화폐는 자본시장법의 규율을 받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는 현행 법체계 안에서 이러한 종류의 암호화폐 발행을 제재할 수는 있습니다.

ICO를 생각하는 기업이 암호화폐 발행 전 블록체인 구조에 대해 면밀한 법률 검토를 받아야 하는 이유가 바로 위와 같은 리스크가 있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이른바 지불형 또는 유틸리티형 암호화폐의 경우입니다. 먼저 지불 수단으로 사용할 목적으로 발행되는 지불형 암호화폐의 경우 자본시장 법상 금융투자 상품에 해당하지 않으므로 자본시장법 적용 여지가 적습니다. 또한 현재 대다수의 ICO는 기업이 제공하는 일정한 플랫폼 서비스에서 활용 가능한 금전적 가치를 표상하는 유틸리티형 코인 또는 토큰 발행에 해당합니다. 유틸리티형 암호화폐는 해당 암호화폐를 발행한 기업의 플랫폼 또는 해당 기업과 제휴한 플랫폼에서만 제한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유틸리티형 암호화폐는 별도로 적용할 법규가 특별히 존재하지 않아 각 기업이 자율적으로 발행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국내에서 지불형 또는 유틸리티형 토큰을 발행하는 경우 정부가 처벌할 수 있을까요?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현재로서는 구체적인 입법이 없기 때문에 행정부가 직접 손을 쓸 방법은 없다고 보입니다. 이에 대해 금융위원회가 지난 130일 시행한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을 통해 금융기관을 규제하는 간접적인 방식으로 가상화폐를 규율하고 있습니다. 다만 가이드라인 상에서는 ICO에 대한 직접적인 부분은 없습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