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현대차·미래에셋으로부터 275억 투자 유치
메쉬코리아, 현대차·미래에셋으로부터 275억 투자 유치
  • 장인수 기자
  • 승인 2018.07.25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가 현대자동차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현대차가 라스트 마일 시장을 이해하고 새로운 혁신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진행된 것으로, 양사는 상호 협력을 위한 기반을 다지기로 협의했다.

2013년에 설립된 메쉬코리아는 6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전국 이륜차 물류망을 구축하고 있는 물류 스타트업으로, 라이더를 연결하는 물류 플랫폼 ‘부릉’을 통해 배달 시장서 좋은 반응을 얻고있다.

메쉬코리아는 현대차와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 시장 분석과 스마트 물류 시스템 개발에 상호 협력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물류 플랫폼에 대한 글로벌 역량을 확보한 메쉬코리아와의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자율주행, 로봇틱스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 신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메쉬코리아가 현대차의 전략적 사업 파트너가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스마트 물류 시스템을 고도화하는데 집중하고 물류 선진화를 이루는데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