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다노의 창시자, “월가 암호화폐 시장 진입하면 수십조 달러 수익 낼 것”
카르다노의 창시자, “월가 암호화폐 시장 진입하면 수십조 달러 수익 낼 것”
  • 안혜정
    안혜정
  • 승인 2018.06.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르다노 (Cardano)의 공동 창시자이자 이더리움의 전 CEO 찰스 호스킨슨 (Charles Hoskinson)은 트위터를 통해 월스트리트가 암호화폐 시장 진입하면 수십조 달러의 수익을 창출할 것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호스킨슨의 발언이 있기 전, 암호화폐 시장은 시가 총액으로 130억 달러 가량 손실을 본 바 있다.

 

사진출처: 크립토코인스 뉴스
사진출처: 크립토코인스 뉴스

 

 

호스킨슨은 암호화폐 옹호자들에게 미래는 현재 상황보다 더 밝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스킨슨의 트위터 팔로워들이 이러한 긍정적인 메시지에 대해 찬사를 보내자 호스킨슨은 스스로를 후방에 있는 자 (guy in the back)이라고 자칭했다. 성공하기 위해서는 모든 이들이 자기 맡은 바에 다 최선을 다해야하기 때문이라는 것이 호스킨슨의 설명이다. 현재 호스킨슨은 2018 일본 블록체인 컨퍼런스 (Japan Blockchain Conference 2018)에서 연설을 하기 위해 도쿄에 방문 중이다.

 

재미있는 점은 월스트리트의 회사들 및 거래자들은 암호화폐에 호감을 보여 왔다. 월스트리트의 한 회사의 전 임직원이자 갤럭시 디지털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CEO인 마이크 노보그라츠는 최근 암호화폐 투자를 회피하는 것은 매우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언급했다. 노보그라츠는 골드만 삭스에서 일을 했으며 그 뒤 암호화폐 시장에 그의 자산 중 10%를 투자했다. 지난 5월에는 또 다른 골드만 삭스 임직원인 리차드 김은 갤럭시 디지털에 입사하기 위해 월스트리트를 떠났다.

 

CNBC의 월스트리트 크립토 킹이라는 프로그램의 바트 스미스도 적절한 규제가 도입된다면 기관 투자가들이 암호화폐 산업에 투자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사진출처: 크립토코인스 뉴스
사진출처: 크립토코인스 뉴스

 

 

암호화폐 가격의 최근 하락 추세는 예상됐던 것인가?

 

호스킨슨은 암호화폐 시장 가치가 변화한 것에 대해 전혀 놀랍지 않았을 것이다. 지난 20181월 호스킨슨은 암호화폐 시장이 가격 변동을 겪을 것이며 안정화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시장 가격 변동을 통해 건강한 비즈니스 모델을 기반하지 않았거나 비현실적인 목표가 있는 프로젝트가 가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발자이기도 한 호스킨슨은 기술 회사 Input Output HKCEO이기도 하다. 이 회사에서 호스킨슨은 다른 회사 직원들과 함께 분산된 컴퓨팅 플랫폼인 카르다노를 만들었다. 카르다노는 상위 7위의 암호화폐이지만 지난 1월 이후부터 가치가 하락을 했다. 카르나도는 0.126 달러이며 지난 24시간 동안 9.38% 가량 하락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