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T 친환경 제품이야기(9) 과대포장 기준과 친환경 포장재
SET 친환경 제품이야기(9) 과대포장 기준과 친환경 포장재
  • 조보람 칼럼니스트
    조보람 칼럼니스트
  • 승인 2018.06.1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워지는 여름, 소위 “치맥” 문화의 발달로 요즘 음식 배달 사용량이 많아질 시즌이다. 요즘에는 특히 배달어플 등이 잘 발달되어 배달이용량이 급증하는 추세이며, 그로 인해 발생하는 쓰레기 문제가 심각하다. 거리에 비치된 재활용품 쓰레기통을 보면 비닐랩 및 플라스틱으로 가득 차 있는 것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우리나라는 현재 환경보호와 소비자권리를 위해 포장방법 및 재질 등을 검수 중이며, 분리배출 표시가 필요한 합성수지재질부터 다양한 포장재에 대한 건사, 포장공간비율을 지키지 않은 과대포장까지, 꼼꼼하게 체크해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을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과대포장은 단순히 포장을 많이 한 것이 아닌, 제품 크기에 대한 포장 공간 등을 측정, 계산함으로써 과대포장여부를 체크하게 된다. 과대포장 기준은 가로세로를 통해 부피를 계산했을 때 화장품은 빈 공간이 10%이하, 건강기능식품의 경우 15%이하, 제과류는 20%이하, 완구 또는 인형은 35%이하여야 한다. 특히 제과류의 경우 해외에서 유통되는 과자는 거의 빈 공간이 없이 포장돼 판매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포장 제거 시 절반이 빈 공간이라 과대 포장을 문제 삼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환경을 위해서라면 되도록 포장은 줄이고, 가급적이면 포장재도 친환경으로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 그 예로 기존 비닐뽁뽁이를 대체할 수 있는 3가지 친환경 종이포장시스템이 인기급상중이다.

먼저 벌집 모양의 친환경 종이포장재는 포장 시 고급스러워 포장디자인적으로도 사용 가능하여 기업 이미지 개선에 도움을 준다. 뉴스에서도 소개되었던, 손님이 직접 장바구니 및 그릇을 가져와서 식재료를 담아가는 방식을 고집하는 친환경 식재료 판매 업체에서도 택배 포장 시 비닐뽁뽁이 대신 벌집모양 친환경 종이 포장재를 이용하고 있다.

공간채움 포장시스템은 물류의 빈 공간을 채워 박스 이동 시 흔들림을 방지하여 제품을 보호한다. 독특한 스티치 모양의 공기층을 가진 쿠셔닝 시스템은 부피가 큰 제품이나 깨지기 쉬운 제품의 포장에 적합하며, 제품 포장 시 필요량을 직접 만들어 즉시 활용할 수 있어 포장의 효율성을 높여 준다.

환경을 생각하는 일류 홈쇼핑 기업을 비롯한 대형 3자 물류 업체에서는 비닐뽁뽁이 대신 종이 포장재로 교체함에 따라 국내 유수 업체에서의 인식 전환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