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Up) 되는 여름더위, 다운(Down)되는 기력…중년여성 위한 건강식품 ‘여자의 격’ 집중
업(Up) 되는 여름더위, 다운(Down)되는 기력…중년여성 위한 건강식품 ‘여자의 격’ 집중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6.1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이 지나 6월에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고 있다. 실제 24절기 중 여름의 여섯 절기 중 벌써 입하(立夏), 소만(小滿), 망종(芒種)이 이미 지났으며, 하지(夏至)를 향해 가고 있는 중인 상태.

계절이 여름으로 접어드는 만큼 수은주 역시 올라가고 있다. 이미 남부지방에는 6월초 폭염주의보가 수일 째 이어지는 등 기온이 치솟고 있으며, 서울·경기지방 역시 수은주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상태. 기상청에 따르면 선거일인 내일(13일)은 최고 28도에서 29도까지 기온이 올라 더운 여름철 날씨를 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이달 하순부터 시작되는 장마까지, 폭염과 장마 등으로 인해 여름철의 진입로 6월은 기력이 쇠하고 지치기 쉬운 시기다. 따라서 기력 보충과 건강관리를 위한 주의가 필요해지며, 특히 중년여성의 경우 이러한 관리가 더 중요시 여길 필요가 있다.

실제 고온다습해지는 시기에는 우리 몸이 체온 유지를 위해 열을 방출하는데, 땀을 통해서 이를 내보내게 된다. 이런 체온 조절과정에서 체내 에너지가 사용될뿐더러, 땀을 통해 손실까지 나면서 기력이 쇠해질 수밖에 없는 것.

특히 중년여성들의 경우 갱년기로 인해 체내 기운이 저하되고, 에너지의 흐름이 좋지 못한 상태인데, 여기에 폭염과 장마로 인한 기력 손실이 더해지면서 보통보다 더한 저하가 찾아오기 마련. 결국 건강을 위해서는 손실된 것 이상으로 이를 보완할 필요가 있는데, 최근 중년여성을 비롯, 여성 전용 건강식품 ‘여자의 격’에 시선이 모이고 있다.

갱년기와 같은 생리적 요인 및 폭염·장마 등 환경적 요인 등으로 지쳐가는 중년여성을 위한 전용 건강식품 ‘여자의 격’은 석류, 오미자, 사상자, 구기자 등 여성에게 좋은 것으로 알려진 성분을 주원료로 하고 있으며, 여기에 비수리(야관문), 아연, 그리고 특허 받은 물질인 황금 추출물 등 여성의 몸에 필요한 23가지 성분을 고루 갖춘 멀티플렉스 스타일의 제품이다.

특히 중년여성을 위한 건강식품 ‘여자의 격’은 정제된 환형태로 개별 낱개 포장이 돼 있어, 휴대성이 용이해 하루 권장 복용을 놓치지 않고 챙길 수 있다.

더운 여름, 지쳐가는 여성을 위한 건강식품 ‘여자의 격’ 관계자는 “보통 시중에 있는 정력·활력제를 보면 주로 남성을 위한 라이업이 많은 편이고, 여성을 위한 부분이 빈약한 것이 사실”이라면서, “오롯이 여성만을 위한 건강식품 ‘여자의 격’이 기력이 쇠해져서 일상에서의 지침과 이로 인해 전 같지 않은 부부관계에 해소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