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공동성명, 트럼프의 반대로 무산..트럼프발 무역전쟁 후폭풍
G7 공동성명, 트럼프의 반대로 무산..트럼프발 무역전쟁 후폭풍
  • 김진선
  • 승인 2018.06.10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에서 만난 주요 7개국(G7) 정상의 모임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로 G7 공동성명이 무산됐다.

미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 정상들은 무역전쟁을 막으려는 노력을 했지만 큰 간극만 확인하고 성명없이 끝났다.

그동안 자유무역 수호자 역할을 하던 G7이 무역전쟁의 소용돌이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와 함께 세계경제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G7 정상은 9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내고 보호무역주의와 관세장벽을 배격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여, 규칙에 기반을 둔 무역 체제의 중요성을 강조하는등 관세·비관세 장벽과 보조금을 줄여나가겠다는 발표를 했다.

그러나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 없이 회담장을 떠나면서 미국 대표단에게 공동성명에 대한 승인을 하지 말라고 지시한것.

회의 기간 이틀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6개국 정상들은 미국의 철강관세 부과 등을 놓고 첨예한 신경전을 벌였으며, 캐나다와 유럽연합(EU)에 대해 경고한 바 있었다. 

캐나다와 영국 등은 미국의 철강관세 부과에 대한 보복관세 맞대응 계획을 철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데 대해 럼프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때 온화하게 행동해 놓고 내가 떠난 이후에 기자회견을 했다"면서 "매우 정직하지 못하고 나약하다"고 비난했다.  

미국의 관세는 캐나다가 미국 유제품에 270% 관세를 매긴 데 대한 대응이었다고 응수한 트럼프는 캐나다와 EU를 겨냥해 "그들이 보복한다면 실수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미국의 관세 부과는 그저 불공정한 무역을 바로잡기 위한 수순임을 강조하면서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막대한 관세와 무역장벽을 미국 농부, 노동자, 회사들에 부과하는 걸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미국은 모든 이들이 도둑질하는 돼지 저금통 같다. 그것은 곧 끝날 것"이라고 잘라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행 비행기 안에서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미국 시장에 밀려오는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이 수입차에 관세장벽을 높이면 동맹국인 독일과 캐나다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를 포함해 G8 체제를 가동하는 방안을 다른 G7 국가 정상들에게 요청하면서 러시아를 다시 정상회의에 포함시켜 G8 체제로 가는 것이 모두를 위해 나은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한때 G8 일원이었지만 2014년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하고 친러시아 성향인 우크라이나 반군 세력을 지원했다는 이유로 선진국 협의체에서 밀려난 바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