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일 칼럼] 무료강사섭외 힐링지도사 힐링강사 한광일 교수의 웃음치료 효과
[한광일 칼럼] 무료강사섭외 힐링지도사 힐링강사 한광일 교수의 웃음치료 효과
  • 한광일
  • 승인 2018.06.09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에는 해처럼 밤에는 달처럼 웃자
힐링지도사 창시자 한광일 교수(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힐링지도사 창시자 한광일 교수(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웃을 일이 없어도 억지로라도 웃자

간혹 웃을 때 생기는 주름 때문에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그런 것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다 웃고 나면 사라지는 얕은 주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화를 낼 때 생기는 주름은 깊고 딱딱하고 강해서 오랫동안 남게 된다. 특히 이마 가운데 추미근이 생겨 보기 싫은 주름이 만들어진다.

웃음치료 실습을 처음하게 되면 두통이 오고 어지럼증이 오지만 일시적이다. 너무 강하게 웃어 산소부족으로 그럴수 있다. 그리고 평소 사용하지 않던 얼굴 근육 80개중 턱주변이 약간 아플 수도 있는데 여러번 반복하다 보면 아프지 않게 된다.

웃을때는 가능한 입으로만 웃지말고 특히 눈과 뇌의 생각과 마음으로 손뼉을 치면서 배로 웃는 것이 유산소 운동이 된다.

 우리는 억지로라도 웃을 필요가 있다. 오른 손에 신 과일(레몬, 석류, 자두, 신김치)이 있다고 가정하고 실제처럼 한입 먹어보자. 생각만 해도 침이 계속 나오게 되어 있다. 이처럼 우리 뇌는 실제로 먹지 않아도 상상만으로도 침이 나오게 되어 있다.

 지금 여러분의 뇌를 주먹으로 살살 때려보시라. 정말로 우리 뇌는 골때린다(하하하) 이처럼 억지로라도 한번 웃어보라. 바로 마음도 웃음으로 바뀔 것이다. 요즈음 우리 국민들이 “웃을 일이 있어야 웃지”라고 말하지만 우리가 웃을 일만 찾아 웃는다면 영원히 웃음을 잃어버릴지도 모른다.

 억울해도, 귀찮아도, 창피해도, 힘들어도, 아파도 일단 한번 웃어보라. 그러면 바로 문제가 해결되고 치료된다. 그래서 웃음은 만병통치약이라고 말하지 않았던가.

 억지로라도 뇌로 눈으로 5초만 웃어도 눈가에 눈물이 고인다. 이 눈물은 너무 기뻐서 나온 눈물이다. 웃음도 훈련이 필요하며 마음먹기에 달려있다. 그러므로 억지로 웃는 것도 실제로 웃는 것과 똑같은 효과가 있는 것이다.

 미국 UCLA대학교 통증치료소 데이빗 브레슬로우 박사는 통증이 심한 환우들에게 1시간에 2회씩 거울을 보고 웃게 하였는데 억지로 웃는 환자들에게도 효과가 있었다고 한다. 크게 웃는 억지웃음도 90% 효과가 있다는 게 사실로 증명된 셈이다.

 시간내서 억지로라도 웃어야하고 늘 긍정적인 자세가 건강에 중요하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마틴 셀리즈맨 교수도 “학습된 낙천가”라는 책에서 심장마비를 당했던 96명을 조사한 결과, 비관적인 사람으로 분류된 16명 중 15명이 사망했으며 낙천적인 16명은 5명만이 죽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웃음은 바이러스처럼 강한 전파력이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마음까지도 즐거운 기분으로 바꿀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다. 가능하면 혼자 웃는 것보다는 여럿이 웃자, 함께 웃는 것이 혼자 웃는 것보다 수십배의 효과가 있다.

 미국 UCLA 대학병원의 이차크 프리드 박사는 뇌 속에서 간질을 치료하던 중 왼쪽대뇌의 사지통제 신경조직 바로 앞에 표면적 4㎠의 “웃음보”를 우연히 발견했다. 이것은 웃음이 나오는 과정이 지금까지의 생각처럼 뇌 속의 여러 장소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웃음보에서 처리된다는 사실이다.
즉 뇌 속의 “웃음보”가 얼굴의 근육을 움직이며 뇌까지 긍정이고 즐거운 생각을 촉발시켜 자동으로 웃음이 나온다는 것이다.
한편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마린다의대 리 보크 교수와 스텐리 교수는 웃음과 면역체계에 대한 연구를 하였는데 10명의 남자들에게 1시간짜리 배꼽잡는 비디오를 보여주면서 보기 전과 후의 혈액 속 면역체 증감을 연구해보았다. 결과로 웃을 때 체내에서 병균을 막는 항체인 인터페론 감마 호르몬이 많이 분비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러한 연구 사례는 요즈음 책으로, 인터넷으로, 방송으로 많이 보았을 것이다.

 이제 웃자. 눈물이 나고 배가 아프고, 얼굴이 빨개지고, 콧물이 휘날리더라도 참을 필요가 없다. 손뼉을 치며 발을 구르며, 양팔을 하늘 위로 벌려 큰소리로 한번 웃어보라. 세상이 편해 보이고 불가능한 일이 없어질 것이다.

광양 웃음봉사단과 함께
광양 웃음봉사단과 함께

 필자는 사)국제웃음치료협회에서 매주 월요일 7시, 화요일 3시에 무료 마음치료, 무료 웃음치료를 1,005회째 하고 있는데 참가자 대부분 병이 나았다고 스스로 공개발표하고 있고 방송에도 수백회 출연해서 공개했다. 구안와사, 고혈압, 뇌졸중, 통증, 류머티즘, 당뇨병, 유방암, 불면증, 우울증 치료 등과 89세 할머니의 백발이 다시 검은색 머리로 바뀌는 등 수많은 사례가 매주 나오고 있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웃음은 만병통치약이라고 한다. 서울대학교 병원은 물론 전국병원과 복지시설, 군부대, 기업, 학교에 웃음치료가 보급되어 있다.

한광일 | 서울대 박사수료, 연세대 석사 / 국내 최초 웃음치료사, 힐링지도사 창시자로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석좌교수이자 (사)국제웃음치료협회 총재, 파이낸스투데이 명예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KBS, MBC, SBS, 세계 각국방송과 공공단체, 기업, 학교 등에서 웃음치료, 펀경영 등의 8,700여회의 강연을 하였으며 주요 저서로는 『웃음 치료』,  『이기는 펀 리더십』, 『펀경영리더십』『5차 건강혁명시대 자연치료』등 40여권이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