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거래소, 칠리즈의 e스포츠 산업에 투자
바이낸스거래소, 칠리즈의 e스포츠 산업에 투자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6.06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낸스 거래소는 남부 유럽 몰타에 소재한 칠리즈 (chiliZ)의 e스포츠와 스포츠 산업을 위한 토큰화 플랫폼에 투자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낸스는 9백만 유저와 15억 달러의 일일 거래량을 가진 전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이다.

레알 마드리드 및 FC 바르셀로나의 크라우드 관리 개념인 소시오스 (Socios)에 영감을 받은 칠리즈는 e스포츠 및 스포츠 단체 등이 선거권을 토큰화 하는 것을 도모하고 있다.

칠리즈와 바이낸스는 1천억 달러 산업이자 글로벌 영화 및 음악 산업을 합친 것 보다 더 가치가 큰 비디오 게임 산업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수용할 차기 주요 산업이라고 믿는다. 그리고 300mm e스포츠 팬들과 함께 주요 소비가 가능해 질 것이라고 믿는다. e스포츠 및 스포츠 등 양 산업은 유저 및 시청자의 인구구조가 비슷하다. 양 산업 모두 유저 및 시청자가 모두 서로 연결이 잘 돼있으며, 교육을 잘 받았고 또 꽤 경제력도 갖춘 밀레니엄 세대이며 가상 화폐에 관심도 많고 디지털 자산 거래에 경험도 많은 것이다.

칠리즈 플랫폼이 e스포츠 팀 및 리그들과 시작을 할 예정인 반면 바이낸스와 칠리즈는 스포츠 산업에 종사하기 위해 협업을 굳건히 하고 기존 스포츠 팀을 위한 팬 층이 있는 토큰 생태계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소시오스 개념을 전 세계에 전파할 예정이다.

칠리즈는 이미 2천7백만 달러의 자금을 확보 했으며 이제 바이낸스로부터 투자를 받을 예정이다. 칠리즈는 바이낸스가 기술 지식과 혁신 및 창의성을 공유할 것을 기대하고 있으며 칠리즈로 하여금 글로벌 수준으로 비전을 펼칠 수 있도록 도모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칠리즈의 CEO인 알렉산더 드레이퍼스 (Alexandre Dreyfus)는 “바이낸스의 칠리즈 투자는 사모 채권 (private placement) 관련 제안을 하는 것을 도울 것이며 칠리즈가 더 발빠르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도모할 것이다. 바이낸스의 지원은 칠리즈의 비전을 글로벌 수준으로 확대하도록 도울 것이며 블록체인 생태계 내에서 칠리즈의 시야를 넓히고 기술 비전을 증진해 줄 것이다. 바이낸스가 칠리즈의 재원을 공유할 수 있는 몰타에 기반을 마련하고 몰타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도모하는 것에 대해 칠리즈는 기쁘기 그지없다.”고 심정을 밝혔다

몰타에 기반해 운영을 하고 있는 25개의 칠리즈 팀은 새로운 바이낸스 운영을 앞두고 있다. 칠리즈 및 바이낸스 등 양 회사는 든든한 협업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핀테크 및 블록체인 회사에 대한 규제된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다.

바이낸스의 CEO이자 창립자인 창펭 짜오 (Changpeng Zhao)는 “칠리즈는 블록체인 기술을 수용할 창조적인 길이다. 또한 칠리즈는 블록체인이 주류 산업에 의해 채택될 수 있는 툴과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다. 우리는 칠리즈 팀을 지원하고 성공의 길로 이끌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칠리즈의 한국 사업은 BRP(대표 한충호,조현진)에서 파트너사로 진행 하고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