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비경기지수 전년대비 0.3% 증가,3월에 비해 증가세는 둔화
서울 소비경기지수 전년대비 0.3% 증가,3월에 비해 증가세는 둔화
  • 정욱진 기자
  • 승인 2018.06.0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구원은 ‘2018년 4월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서울소비경기지수’를 발표하였다.

2018년 4월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0.3% 증가, 3월에 비해 증가세는 둔화되었다.

업종별 지수를 살펴보면, 소매업은 종합소매, 가전제품·정보통신, 무점포소매의 소비가 증가하였지만 의복·섬유·신발, 문화·오락·여가, 음식료품·담배의 소비는 감소하며 전년 동월 대비 1.8% 증가에 그쳤다.

2018.4월 서울소비경기지수 및 전년동월비 추이 / 서울시 제공

 

숙박·음식점업은 숙박업의 증가세가 지속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음식점업 및 주점·비알콜음료 소비가 줄며 전년 동월 대비 1.8% 감소하였다.

소매업 및 숙박·음식점업으로 구성된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소매업의 증가세가 소폭 줄어든 가운데 음식점업과 주점·비알콜음료의 소비 부진으로 전년 동월 대비 0.3% 증가에 그친 것이다.

권역별 지수 부문에서는 소매업 증가세에 힘입은 서남권의 소비경기가 가장 좋게 나타난 것이 특징. 동남권, 서북권 및 동북권이 뒤를 이었고 도심권은 숙박·음식점업의 약진에도 불구하고 소비경기가 부진했다.

도심권은 가전제품·정보통신 및 의복·섬유·신발의 소비가 줄며 소매업 감소세가 지속되었다. 이로 인해 숙박업의 2개월 연속 증가세 유지(2.8% 증가)에도 불구하고 소비경기가 전년 동월에 비해 2.4% 감소하여 서울지역 중 가장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권은 종합소매 및 무점포소매의 소비가 크게 증가하였으나 가전제품·정보통신과 문화·오락·여가의 두드러진 소비 감소로 인해 소매업의 증가세(0.7% 증가)가 크게 둔화되었다. 숙박업과 주점·비알콜음료에 대한 소비감소가 심화되며 소비경기는 1.2% 감소하였다.

동북권은 의복·섬유·신발 및 문화·오락·여가 소비감소에도 불구하고 가전제품·정보통신 소비증가로 소매업 증가세(0.1% 증가)를 이어갔다. 하지만 숙박업과 주점·비알콜음료에 대한 소비 감소로 숙박·음식점업의 감소세가 확대, 소비경기는 1.7% 감소하였다.

서남권은 지난달에 이은 가전제품·정보통신의 소비증가에 힘입어 서울지역 중 소매업 증가세(5.5% 증가)가 가장 컸다. 이로 인해 숙박·음식점업의 부진(1.3% 감소)에도 불구하고 소비경기가 전년 동월 대비 2.9% 증가하며 서울지역 중 유일하게 증가세를 이어갔다.

서북권은 가전제품·정보통신과 기타가정용품 소비가 증가하였으나 종합소매 및 의복·섬유·신발 소비가 줄며 소매업이 감소세(0.4% 감소)로 전환되었다. 또한 숙박·음식점업의 감소세(3.2% 감소)가 확대되며 소비경기는 전년 동월 대비 1.7%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맡은 조달호 박사는 “「서울소비경기지수」나「법인창업 및 일자리 동향」에서 서남권 지표가 타 권역에 비해 우세하다. 따라서 서남권이 소비·창업에서 활력 있는 경제상황을 보인다는 해석이 가능하다”라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