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유망창업팀 300 뽑는다
대학 유망창업팀 300 뽑는다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6.0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발팀에 상금, 맞춤지원, 바우처 특전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는 도전! K-스타트업 2018 예선을 겸한 ’2018 대학 창업유망팀 300 경진대회‘를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발표하였다.

대학 창업유망팀 300 경진대회는 대학생 및 대학원생의 창업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화 성공모델을 발굴하기 위하여 ’16년부터 개최되어 올해 3회째를 맞으며,과기정통부와 교육부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과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이번 경진대회는 대학생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창업 뿐 아니라 대학원생의 고급 기술 기반 창업 활성화를 위해 두 가지 트랙으로 구분하여 총 300팀을 선발한다.

도전! K-스타트업 2018 추진 절차

첫 번째는 실전창업 트랙으로, 대학생을 중심으로 한 250개의 창업팀을 전국 5개 권역에서 나누어 선발하고,두 번째는 기술창업(실험실창업) 트랙으로, 대학원생이 참여하는 기술 기반의 창업팀 50개를 선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창업유망팀 300 경진대회를 통해 최종 선발된 300팀은 과기정통부와 교육부를 비롯한 유관 부처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통해 맞춤형 창업지원을 받게 된다.

과기정통부와 교육부는 최종 300팀에게 팀당 상금 50만원과 함께 전문가 멘토링 및 온라인 육성과정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며,특허청과의 협력을 통해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팀에 창업아이디어를 보호할 수 있는 원본증명서비스를 제공하고, 선발된 300팀에게는 지식재산권 확보를 위한 지식재산권디딤돌 프로그램 참여기회를 제공한다.

창업유망팀 300의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팀 중 일정 자격요건*을 갖춘 팀들은 중기부의 ‘바우처(기술혁신형 창업기업 지원사업)’와 연계하여 별도선발을 통해 팀당 최대 1억 원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대회 상위 40팀은 올해 9월 개최 예정인 ‘도전! K-스타트업 2018’ 본선에 진출하여, 중소벤처기업부와 국방부 예선리그를 통해 올라온 창업팀들과 총 상금 16억 원을 향한 경쟁을 치른다.아울러, 대학(원)생들의 활발한 대회 참여를 유도하기 위하여 “찾아가는 권역별 설명회”를 실시한다.

설명회는 6월 5일 충청권을 시작으로 6월 15일 동남 권까지 순차적으로 이어지며,창업을 희망하는 대학(원)생과 대학 창업교육 관계자를 대상으로 추진일정·절차, 지원혜택 및 후속지원 방안 등을 소개한다.

2018 대학 창업유망팀 300 경진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팀은 ‘온라인 창업교육 플랫폼’에 게시된 신청서를 작성하여 접수 기간 안에 등록하여야 한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연구성과정책관은 “이번 대회가 세계적인 창업팀 발굴과 창업 문화 확산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교육부와 함께 추진하는 ‘실험실 창업’이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의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언급하였으며,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관계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이번 대회에서 대학 내 스타 창업가 육성·발굴을 통해 창업 친화적 문화가 조성되기를 기대하며, 특히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대학원생 기술창업 활성화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