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균수 초과 링거 음료 회수·무신고 용기 판매사 적발
세균수 초과 링거 음료 회수·무신고 용기 판매사 적발
  • 정욱진 기자
  • 승인 2018.05.2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지역축제와 놀이공원, 유원지 등 주요 관광지에서 어린이들이 즐겨 먹는 음료를 대상으로 지난 17∼18일까지 특별점검을 한 결과, ㈜청학에프엔비(전북 전주시 소재)가 소분해 판매한 블러드 쪽쪽(제주감귤음료)에서 세균수 기준이 초과해 해당 제품을 회수 조치했다고 25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9년 1월 3일까지인 링거팩 형태의 '블러드 쪽쪽(제주감귤음료)' 제품이며, 의료기기 수액세트와 함께 판매(미신고 의료기기 판매업)해 의료기기법 위반으로도 적발됐다. 

또한, 통신판매업자인 아이서플라이(경기 성남시 소재)는 식품용기로 신고되지 않은 링거팩 세트(파우치, 호스, 뚜껑)를 인터넷 등에서 판매하다 적발돼 고발 조치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의·상습적으로 법령을 위반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현장 감시 및 정보사항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무신고 영업, 비위생적 제조 및 소분·판매 행위 등에 대해 특별단속을 지속해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이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참고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경우, '내손안(安) 식품안전정보' 앱을 이용해 전국 어디서나 신고할 수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