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창업허브,소셜벤처 등 유망산업에 최대 2천만원 지원
서울창업허브,소셜벤처 등 유망산업에 최대 2천만원 지원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5.2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작년 6월 개관 이후,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보육기관으로 중앙정부·서울시·민간 창업기관 등으로 흩어져 있던 창업지원정책 및 관련 정보를 통합·제공하는 창업 컨트롤 타워로 자리매김한 ‘서울창업허브’의 입주기업 34개사를 선발한다고 밝혔다. 6월 4일(월)까지 서울창업허브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는다.

이번 입주 기업은 창업 기간에 따라 ①창업 3년 미만의 초기기업 25개사(재창업포함)와 ②창업 3년 이상, 7년 미만의 성장 기업 9개사로 나눠서 선정한다.

업력은 신청 접수일(신청서를 신청시스템에 등록한 날짜) 기준으로 판단하며, 사업자등록상의 소재지가 서울이어야 한다.

고용과 경제, 사회적 가치 창출이 높고 기술‧지식이 집약된 기업을 주 대상으로 하며, 구체적으로는 지식서비스(영상, 게임, 모바일콘텐츠, SW개발·정보서비스, 디자인, 비즈니스서비스업 등), 시스템 산업(전기‧자율차, 스마트‧친환경선박, IoT가전,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프리미엄 소비재), 에너지신산업(신재생에너지‧ESS‧AMI등), 소재부품 산업(첨단 신소재, AR‧VR, 차세대 디스플레이, 차세대 반도체) 및 소셜 벤처(사회적 문제 해결과 가치 창출을 위해 혁신적 아이디어를 상업화하는 창업기업) 등을 모집한다.

‘서울창업허브’는 현재 총 134개의 기업이 입주해있고, 반년 남짓의 기간 동안 입주기업 매출액 합계 142억원 돌파, 투자유치 123억원, 신규 고용창출 474명 등 가시적인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입주 기업에는 서울창업허브에 최대 2년간 입주공간(독립형 사무공간)이 제공되고, 초기기업당 최대 1,000만원, 창업후 3년이상 7년미만의 성장기업당 최대 2,000만원의 사업화 지원금이 사후 정산 시스템을 통해 제공되며,

기업에 적합한 인재매칭과 투자연계, 대·중견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는 네트워킹 행사 등을 통해 다양한 성장 기회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창업허브 내 민간 창업기관 연계 지원 프로그램, 역량강화 교육, 국내외 전시회 참가 등의 판로개척 지원도 이뤄진다.

박태주 서울시 디지털창업과장은 “서울창업허브는 성장단계별 지원을 통해 스타트업의 지속성장이 가능한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며 “개관 2년차에 접어드는 이번년도는 창업기업을 위한 탄탄한 지원체계 구축을 통해 기업의 성장과 함께하는 허브가 되겠다.”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