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총학 'H교수 갑질-성폭력 징계하라'
서울대 총학 'H교수 갑질-성폭력 징계하라'
  • 허경 기자
    허경 기자
  • 승인 2018.05.1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총학생회와 서울대 사회학과 대학원 대책위원회 학생들이 17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H교수의 갑질과 성폭력 사안에 대한 징계위의 책임있는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 총학생회는 "학생들을 성희롱하고 자택 청소를 시킨데다 공금과 인건비를 횡령한 H교수에게 징계위는 지난 1일 '정직 3개월을 결정했고, 이에 총장이 재심을 청구했다"며 "이후 15일 열린 징계위에서는 재심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지만 다시 결정을 지연했다"고 비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