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중소·중견기업 환변동보험 지원 내달 15일까지 연장
수출 중소·중견기업 환변동보험 지원 내달 15일까지 연장
  • 정욱진 기자
    정욱진 기자
  • 승인 2018.05.0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 확대로 인한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당초 작년 11월 20일부터 금년 5월 4일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던 환변동 보험 지원 확대를 금년 6월 15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지원 사항은 지난 11.20일 산업부 발표 내용과 동일하며, 기존 0.02∼0.03%의 일반형 환변동 보험료를 50% 할인하여 중소․중견기업들의 이용 부담을 대폭 줄이고, 환율 상승시 기업들에게 환수금 부담이 없는 옵션형 환변동 보험 한도를 3배 확대(1백만불 → 3백만불)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또한, 금년 1월부터 4월까지 총 64회에 걸쳐 5,900여개의 수출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지역순회 설명회를 개최하여 환변동 보험 안내 및 환위험관리를 적극 지원하였으며, 향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조치는 금년 6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6.12~13일) 회의 일정을 고려하여 금년 6월 15일까지 한시적으로 추진하며, 동 회의 결과 및 시장 상황에 따라 추가 조치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원희 산업통상자원부 수출입과장은 “최근 美 국채금리 3% 돌파, 美 증시 급등락 등 주요 이벤트에 따라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확대되면서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추세로, 환리스크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밝히고,“원달러 환율의 변동성 확대로 인한 우리 수출 중소․중견기업들의 애로를 해소할 수 있도록, 시장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여 신속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