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부, 김정은·리설주 부부 비롯 26명과 환영 만찬
文대통령 부부, 김정은·리설주 부부 비롯 26명과 환영 만찬
  • 박재균 기자
    박재균 기자
  • 승인 2018.04.2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7 남북정상회담 만찬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를 비롯해 남북 양측 수행원들이 참석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경기 고양시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렇게 전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오늘 오후 6시30분 평화의집 3층 연회장에서 김 위원장과 리 여사를 비롯한 남북 양측 수행원들을 위한 환영만찬을 개최한다"며 "북쪽은 김정은 위원장 부부를 포함해 김영남, 김여정, 김영철, 현송월 등 26명이 만찬에 참석한다"고 말했다.

또 "오전 환영식에 참석했던 공식 수행원 9명 중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 리용호 외무상은 북으로 돌아가 만찬에 참석하지 않는다"며 "만찬 공식 참석자 외 이날 공연을 위해 가수와 배우, 연주자 11명도 추가로 내려왔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