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증강현실 블록체인 등에 3년 간 187억원 투자
문체부, 증강현실 블록체인 등에 3년 간 187억원 투자
  • 박재균 기자
  • 승인 2018.04.24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증강현실 플랫폼, 3차원(3D) 캐릭터 생성 기술 등에 3년 간 187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24일 올해 문화기술연구개발 신규 정책지정과제를 정해 연구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발표하면서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과 문화 콘텐츠의 융합에 중점을 둔 과제를 확정했다.

대규모의 문화공간을 증강현실 클라우드로 구성하는 플랫폼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문화 콘텐츠 판매자와 구매자, 개발자 등이 직거래를 하는 콘텐츠 생태계 기술이 포함됐다.

또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평면(2D) 원화에서 3차원(3D) 캐릭터를 자동으로 생성하는 기술과 공연 몰입을 위한 다차원 영상 촬영 및 플랫폼 기술에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과 산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3년의 연구개발 기간 동안 기술개발부터 시범 서비스까지 연계할 수 있는 기관 협력 시스템을 구축했다”면서 "중소 콘텐츠 기업은 국가출연 연구기관과 하나의 팀이 돼 기술을 개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이날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발대식 가졌으며 이날 행사에는 정책지정과제 수행 주관 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광주과학기술원을 비롯해 공동 연구기관인 크리스피, 포멀웍스,제이플랫폼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