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유성 해외출장' 논란 김기식 금감원장, 사퇴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 김기식 금감원장, 사퇴
  • 인세영
  • 승인 2018.04.16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역사상 최단 기간 사퇴
김기식 금감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외유성 해외출장과 '5000만원 셀프후원'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금감원은 16일 김 원장이 공보실을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 직후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곧 사표를 수리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권순일 중앙선관위 위원장이 주재하는 전체회의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임기 말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기부한 것을 놓고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본 것으로 알려졌다. 

외유성 해외출장에 대해서는  사회상규상 정당한 이유가 있는지에 따라 판단돼야 한다고만 규정했다.

앞서 청와대는 △국회의원이 임기 말에 후원금을 기부하거나 보좌직원의 퇴직금을 주는 행위 △피감기관이 비용을 부담한 해외출장 △보좌직원 또는 인턴과 해외출장 △해외출장 중 관광 등 사안에 대해 선관위에 질의한 바 있다 . 금감원은 차기 원장이 임명될 때까지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직무대행을 맡을 예정이다.

김기식 원장은 기관이 비용을 부담하는 외유성 해외출장들이 논란이 됐으며 다른 의원 없이 혼자 출장을 간 부분과 여비서까지 대동하고 다녀온 부분이 도덕성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또  소장으로 재직했었던 더미래연구소 고액강좌 및 후원금 문제, 재산증식 과정 등도 도마위에 올랐다. 

검찰은 지난 13일 국회의원 시절 김 원장의 해외 출장비를 지원했던 한국거래소와 우리은행 본점, 대외경제연구원, 더미래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하고 수사속도를 높이고 있으며 자연인으로 돌아온 김 원장은 검찰 수사에 응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한편 금감원이 감사를 하고 있는 삼성증권 사태는 수장이 없는 감찰기관이 감사를 하는 꼴이 되어 난항이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야당이 이번 김기식 원장의 사퇴를 두고, 인사를 잘못한 조국 민정수석도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여론몰이를 하고 있으나 너무 나간것 아니냐는 눈총을 받고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