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문가 칼럼
       
이노폴릭 이야기(12) 20대 다이어트와 여성건강, 2가지를 한 번에 성공하자!
2018년 04월 16일 (월) 15:43:33 조보람 칼럼니스트 set@setkorea.com

요즘 다이어트는 세계 곳곳에서 열풍이다. 다이어트가 선택이 아닌 필수인 시대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뚱뚱한 사람은 자기관리를 하지 않는 사람이라는 인식이 형성된 시대에 살고 있는 여성들은 건강을 해치면서까지 평생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 굶으면서 하는 다이어트는 당사자도 괴롭고 건강에도 좋지 않은 것은 두말하면 잔소리.

   
<사진=에스이티코리아 제공>

또한 과도한 다이어트는 호르몬 분비 주기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어 여성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혹자는 이 특권이라는 표현에 반감을 가질 수도 있겠다)인 생리가 제때 진행되지 않는, 생리불순으로 고생하게 되기도 한다.

여성들이 건강을 챙기면서 효과적으로 다이어트를 하는데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바로 여성의 생리주기를 회복시키고 호르몬 불균형을 바로 잡음과 동시에 대사기능 활성화를 통해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는 오리지널 미오 이노시톨을 섭취하는 것이다.

오리지널 미오 이노시톨은 유전자 조작을 하지 않은 옥수수에서 추출한 비타민B 복합체의 구성성분으로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고 비타민과 비슷한 역할을 하므로 영양제 등을 통해 챙겨 먹는 것이 좋다.

   
<사진=에스이티코리아 제공>

오리지널 미오 이노시톨의 기능은 크게 2가지로 볼 수 있다.

첫째. 인슐린, 난포자극 호르몬, 갑상선 자극 호르몬들을 자극하여 고인슐린 혈증, 당뇨, 이상지질혈증의 대사적 문제와 고안드로겐 혈증, 생리불순, 무배란, 불임 등의 생식적 문제를 개선해 준다. 여러 여성병원에서 다낭성 난소 증후군 등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들에게 이노시톨 섭취를 권장하고 있는 추세다.

둘째. 대사기능에 도움을 준다. 이노시톨은 포도당의 흡수를 높여주고 내분비 신진대사에 영향을 미쳐 대사기능을 원활하게 하여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고 있다. 몸에 무리가 가지 않으면서 자연스러운 다이어트를 하게 되는 셈이다. 또한 지방의 축적을 억제하고 콜레스테롤을 저하시키기 때문에 육류 섭취가 많은 사람에게 특히 도움이 된다.

최근 20대 여성들은 굶는 다이어트를 하면서 충분한 영양 섭취를 못해 피곤한 생활 속에서 건강을 잃어가고 있다. 이제는 건강을 챙기면서 건강한 다이어트를 선택해야한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관련이슈
· 이노폴릭 이야기(2) 미오이노시톨과 엽산의 황금 비율로 호르몬 불균형을 바로잡자.
· 이노폴릭 이야기(3) 미오이노시톨과 엽산의 황금 비율 ① 무배란, 무월경 고민 해결
· 이노폴릭 이야기(4) 미오이노시톨과 엽산의 황금 비율 ② 부작용 없이 생리불순을 해결
· 이노폴릭 이야기(5) 미오이노시톨과 엽산의 황금 비율 ③ 고인슐린혈증의 인슐린저항성을 개선
· 이노폴릭 이야기(6) 미오이노시톨과 엽산의 황금 비율 ④ 여성을 위협하는 임신성 당뇨병 완화
· 이노폴릭 이야기(7) 미오이노시톨과 엽산의 황금 비율 ⑤ 불임치료에 도움
· 이노폴릭 이야기(8) 미오이노시톨과 엽산의 황금 비율 ⑥ 기형아 출산이 감소
· 이노폴릭 이야기(9) 미오이노시톨과 엽산의 황금 비율 ⑦ 대사증후군 개선
· 이노폴릭 이야기(10) 간단하고 안전한 고안드로겐 치료제
· 이노폴릭 이야기(11) 10대 생리불순, 건강의 적신호를 의심하자!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내 자동차 시장이 현대기아차와 수입차 양강 구도로 굳어지고 있다
4킬(Kill) 세대 (1) 복지사각세대의 생존 시그널
[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18) 행복이란 것
사이판 한달 살기(5)오두막같은 작은 식당 SHACK에서의 경험
YD 컴퍼니 이야기(4) 스타트업의 선구안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8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