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usiness
       
여신전문금융회사,대출 증가로 순이익 25%상승
2018년 04월 16일 (월) 10:26:41 장인수 기자 navy@fntoday.co.kr

지난해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89개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의 순이익은 1조9244억원으로 전년(1조5400억원) 대비 2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16일 2017년 여신전문금융회사(신용카드사 제외) 영업실적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여전사 총자산 현황 / 금융감독원 제공

영업실적’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등록 여전사 89개사의 이자 이익은 전년보다 8.6% 늘어난 4조678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6년 대비 8.6%(3689억 원) 증가하면서 여전사의 순익이 크게 늘었다.

여전사 총자산은 지난해 말 현재 131조1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1.1%(13조1000억원) 증가했다. 고유 업무 자산은 작년 말 기준 52조원으로 8.9%, 대출 자산은 61조3000억원으로 12.3% 각각 늘었다. 가계, 기업 대출을 확대하며 대출 자산이 상대적으로 많이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연체율은 1.87%로 집계됐다. 여전사의 리스크관리 강화 등의 여파로 전년 말(2.07%)대비 0.20%포인트 떨어졌다. 고정이하여신비율도 1.89%로 전년 말(2.16%) 대비 0.27%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말 기준 여전사 조정자기자본비율은 16.3%를 기록했다. 전년말(16.1%)대비 0.2%포인트 상승했다. 레버리지 비율은 6.6배로 전년 말과 동일했다. 

금감원은 앞으로 금리인상 등 시장 불확실성 증대에 따른 조달여건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조달금리·차환발행 현황 등 여전사 자금조달 상황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여전채 만기도래 현황 등을 정기 점검하는 등 여전사의 안정적 자금운영도 유도하기로 했다.

건전성 악화에 대비한 선제적 감독 강화 하기 위해 다중채무자 등 취약·한계차주에 대한 연체율 추이를 모니터링하고 자본확충을 유도하는 등 건전성 감독 강화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도입(’17년 하반기중)하여 가계부채에 대한 리스크관리 체계 구축 한다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노인건강 지키는 필수영양소 단백질, ‘두부’로 섭취하세요
나노 기술에 6693억 투자,제조업 혁신과 일자리 창출
양육비 위해 한국에서 외국인 부의 경제활동 지속해야
5월부터 서울새활용플라자 1회용품 사용 안 한다
모바일 쇼핑 소비자 피해 최근 크게 늘어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장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8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