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문가 칼럼
       
[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17) 조팝나무꽃
2018년 04월 12일 (목) 16:44:19 신성대 칼럼니스트/작가 -
   
 

조팝나무꽃


튀긴 좁쌀을 붙여 놓은듯
조팝나무 꽃 활짝 웃는 아침
삶은 또 하루의 꽃을 피운다
한주 전만 해도
봄이 오는구나했는데
며칠 사이 푸른살 붙은
연두빛 나무를 보니
실감나지 않을 만큼 곱고 신기히다

나무에 꽃이 보이고
가지에 새순이 보이고 
길가에 풀꽃을 가까이 느껴 질 때
나이가 들었다는 누군가의  말이
새삼 떠 오른다

나무만 보고 꽃만 보고
풀들만 바라보던 청년시절
그것으로 충분히 좋은 봄이었는데
이제는 
가지에 붙은 새순을 보고
꽃속의 꽃을 들여다 보고
풀밭에 몸 낮추어 꽃을 살피는
세심한 중년이 되어 
어느덧 삶의 깊이를 되뇌이는 
신기한 봄을 맞는다

그래도
조팝나무 꽃을 보는 마음은 
그냥 있는 그대로 보는
청년이 되어도 좋고
아니 꽃속의 꽃 향기를 맡는
중년이 되어도 좋은 것은
맑게 들이키는 꽃향기 만으로
충분히 행복한 봄이기 때문이다

조팝나무꽃 활짝 웃는 
솜사탕처럼 하얀 향기야
니가 너무 달콤해서
이 아침이 참 좋다

- 신성대의 손바닥글 10 - 중에서



**************************


 작가의 작품 설명 :

아침 산책 삼아 나선 길 
나를 손짓 하듯 부르는 조팝나무를
외면 할 수가 없었다
가까이 더 가까이 갈 수록
꽃은 곱고 향기는 더 달콤 해졌다

잠시 꽃을 보다가 생각난 말
어제 꽃을 보고 새순을 보며
아이처럼 신기해 하는 나를 보고
"나이가 들었네요"라며  누군가 말하는 것이다
그 말을 들으며 참 묘한 기분이 들었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그런것 같다며 고개를 끄덕이는
의심쩍은 동의하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젊은 시절은 눈에 보이는 게
갑이고 답일 때가 있었던 것 같기도하다
그리고 나이를 들면서 더 신중해지고
꽃속에 꽃을 보듯
지난 실수에 대한 방어적 본능을 발휘한다
그래서 더 살피는 것 같다
그렇다고 젊음이 나이듦이 둘중 하나가 정답이다고 다 말할 수 없다

그저 서로를 인정해 주는 그런 삶이 
정답일뿐이다

다만 봄이 주는 희망적 연결고리는 나이와 상관없이
함께 느끼고 바라볼 수 있는 한 생애에 놓여 있어
행복하다는 생각에 그저 기분이 좋다
그래서
조팝니무꽃을 보다가 느끼고 든 생각은
나이를 생각하고 삶을 살피는 일들이
내게는 힐링이 되는 시간이었다
달콤한 조팝나무 꽃 처럼.

필자소개 

   
 

신성대  작가/ 칼럼니스트 

저서 : '별을따라가는 것과 산을 오르는 것'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내 자동차 시장이 현대기아차와 수입차 양강 구도로 굳어지고 있다
4킬(Kill) 세대 (1) 복지사각세대의 생존 시그널
[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18) 행복이란 것
사이판 한달 살기(5)오두막같은 작은 식당 SHACK에서의 경험
YD 컴퍼니 이야기(4) 스타트업의 선구안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8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