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타트업 종합
       
서울시-스타트업 8개 기업과 ICT최신 관광 상품 개발
2018년 04월 02일 (월) 11:18:39 김현주 기자 rose371999@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서울시가 8개 스타트업과 손잡고 ‘스마트폰 기반 개별여행’이라는 최신 관광 트렌드에 맞는 이와 같은 내용의 사업을 하반기 개시 목표로 본격 개발한다고 밝혔다. ICT 기술, 체험형 콘텐츠를 활용한 이색체험 관광 상품이다.

8개 스타트업은 4: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후보에 오른 청년 창업가들이다. 서울시는 이들에게 사업비 총 2억6500만 원을 지원한다. 대상부터 장려상까지 최대 5000만원에서 최소 2500만원이 차등 지급된다. 향후 2년 동안 시의 마케팅 채널을 활용한 홍보, 판로 개척 등 후속 지원도 계속한다.

   
이미지=서울시

8개 스타트업(사업)은 지난 2개월 간 공개공모를 통해 접수된 총 31건의 프로젝트 사업 계획서 가운데 전문심사위원단의 서류심사 및 면접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서울시와 서울관광마케팅(주)는 프로젝트를 완수한 스타트업을 심사한 후 2년 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서울관광 대표 홈페이지(VisitSeoul.net)에 홍보 페이지 구축,명동관광정보센터‧홍대 여행자편의시설 등 서울 관광 안내소에 서비스 체험존 운영,서울에서 열리는 MICE 등 국제행사 참가자 대상 사전 홍보,국제트래블 마트, 교역전 등을 통해 통합 홍보마케팅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2일(월) 15시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프로젝트 총 지원금 2억6천5백만 원의 주인공을 가리는 현장오디션을 개최한다.

오디션은 윤준병 행정1부시장의 환영사 후 각 스타트업의 프리젠테이션 발표가 이어진다. 전문가·청중평가단이 리모컨으로 입력한 점수를 합산해 8개 스타트업의 순위가 정해진다.


오디션 개최 전 행사장 앞에서는 오디션에 출전한 스타트업을 응원하고 그동안 서울관광 스타트업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된 서비스들을 소개하는 홍보공간이 운영된다. 스타트업 간 활발한 정보 공유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한국관광스타트업협회 후원 네트워킹 파티도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의 ‘서울 관광 스타트업 프로젝트 공모전’을 통해 개발된 서비스들은 관광 현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음은 물론 개별관광객을 위한 서울 관광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재용 서울시 관광정책과장은 “서울관광의 혁신을 이끌어나갈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겸비한 관광 스타트업의 참여를 통해 서울의 매력을 보다 편리하게 체험하도록 돕고 서울관광 만족도를 높이는 것이 목표”라며 “올해에는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우수한 청년 스타트업들의 안정적 시장 진입부터 서비스 고도화, 투자유치까지 지원하고 관광 분야의 새로운 수익모델 및 일자리 창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2018년도 스타기업 육성사업’3.1대 1 최종 경쟁률 기록
블루포인트파트너스, 헬스케어 스타트업 육성 시작
개인화기술 스타트업 데이블, 60억 시리즈B 투자 유치 성공
중소 수출기업 FTA 맞춤형 컨설팅 기업 4800곳으로 확대
전북경진원, 정부조달 진출기업 육성사업 참여업체 모집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8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