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14) 꽃샘 바람
[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14) 꽃샘 바람
  • 신성대 칼럼니스트/작가
  • 승인 2018.03.1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분명 봄은 꿈틀대고
하늘 향한 나무들도
심상치 않은데
예리한 바람은 더 예민해졌다

잔뜩 물 오른 나무를
차갑게 흔들어야 하는지
따뜻하게 흔들어야 하는지
새벽을 넘어선
햇살에 눈치를 보고 있다

분명 봄은 꿈틀대고
나무들은 물 올랐고
바람은 차갑게 예민해도
하루를 여는
이 바람이 싫지가 않다

하늘아
나무야 니가 있어 참 좋다

- 신성대의 <손바닥 글> - 중에서

--------------------------

작가의 작품설명: 

봄은 그냥  오지 않습니다
추운 겨울을 넘어 서고
몇 차례의 꽃샘 바람이 불어야
비로소 봄은 살랑살랑 잠에서 깨어
나무에 꽃과 새순을 냅니다

우리의 인생도 그런 것 같습니다
되돌아 보면 무엇 하나 쉽게 
얻어지는 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시험을 보든
취직을 하든
사업을 하든
장사를 하든
사랑을 하든
결혼을 하든
통과의례 같은 힘든 과정을 넘어서야
더 좋은 결과물을 얻었던 것 같습니다

며칠 사이 거칠게 가지를 흔드는
꽃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꽃샘 바람이 춥다고 그것을 피하면
봄꽃을 피울 수가 없듯이
내 하루의 삶의 어려움을 피하면
수많은 내일의 꽃을 피울 수가 없습니다
우리의 삶에 꽃샘바람이 분다면
당장 힘들고 어려워 보여도 
내 삶에 곧 봄이 왔다는 신호입니다.

필자소개 

신성대  작가/ 칼럼니스트 

저서 : '별을따라가는 것과 산을 오르는 것' 

       '땅끝에서 피는 들꽃'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